정치 > 정치일반

에이브럼스 사령관 "전작권 전환 후 유엔사 권한 확대?…가짜뉴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7 15:32:46
"유엔사, 어떤 작전사령부로 탈바꿈 하려는 비밀계획 따위 없어"
美 유엔사 역할 확대 한반도내 지휘권 유지할 것이란 주장 일축
"유사시 전장 상황 총괄 위해 적은 수의 증원은 있을 수 있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유엔군 사령관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 호텔에서 '미래 다차원 전장에서 육군의 역할과 발전방향'을 주제로 열린 제5회 미래 지상군 발전 국제심포지움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9.10.17.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오종택 김성진 기자 =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은 17일 미국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이후 유엔군사령부의 역할을 확대해 한반도 내 군 지휘권을 유지할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가짜뉴스"라며 강력 부인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국가전략연구원 주최 '미래 지상군 발전 국제심포지움'에 참석해 전작권 전환 이후 유엔사의 역할 확대와 관련한 질의에 "유엔군사령부를 어떤 작전사령부로 탈바꿈 하려는 비밀계획 따위는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최근 미국이 주한미군사령부와 분리된 다국적 군사기구로서 유엔사의 역할과 권한을 확대하려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를 통해 전작권 전환 이후 유사시 한반도에 전개되는 미군을 비롯한 유엔 각국 전력에 대한 작전 지휘권한을 미국이 계속 쥐게 될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 부분에 대해서 오해의 여지를 남기지 않도록 분명하게 말하고 싶다"며 유엔사의 권한과 역할을 확대할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유엔사 권한의 근거는 1950년 7월4일 안보리 결의안 84호를 근거로 하고 있다"며 "이 부분은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유엔사) 재활성화라는 단어를 사용했는데 그것보다는 재대로 갖춰야할 수준으로 다시 끌어올리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러한 노력은 전임 사령관인 커티스 스카파로티 장군 시절부터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로버트 에이브럼스(가운데) 한미연합사령관 겸 유엔군 사령관과 서욱(왼쪽) 육군참모총장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 호텔에서 '미래 다차원 전장에서 육군의 역할과 발전방향'을 주제로 열린 제5회 미래 지상군 발전 국제심포지움에 참석해 있다. 2019.10.17. dadazon@newsis.com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지금 유엔사에서 근무하는 참모는 21명에 불과하고, 이들은 연합사와 주한미군사 참모를 겸직하고 있다"며 "유사시에 유엔사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서 어떤 별도의 보직들이 충당되지는 않지만 21명으로는 광범위하고 포괄적인 전장의 모든 것을 유엔사에서 혼자 총괄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사시에 유엔사가 이런 임무 수행하기 위해서 적은 수의 증원은 있을 수 있지만 어떤 작전사령부로 탈바꿈 하려는 비밀계획 따위는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ohjt@newsis.com,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