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부터 삐걱거린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

대구시가 대구시청 신청사 유치경쟁 분위기 조성을 위해 25일 오후 마련한 대구 8개 구·군과 기초의회 협약식에서 류규하 중구청장과 오상석 중구의회 의장이 협약 서명을 거부하며 퇴장해 신청사 건립 추진에 난항이 예상된다. 이날 오후 3시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김태일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 위원장과 권영진 시장, 배지숙 시의회 의장, 8개 구청장·군수 및 구·군 의회 의장 등 19명이 참석했다. 구·군의 유치 과열로 지역사회의 갈등과 분열이 이어지면 신청사 건립이 좌초될 수도 있다는 우려에 따라 공론화위원회가 정정당당한 경쟁 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는 권고를 내놓았고 각 구·군이 이를 받아들인 자리였다. 하지만 류 중구청장과 오 중구의회 의장은 협약식 진행이 시작되자마자 발언권을 신청해 “현재 중구에 위치한 대구시청을 현 위치에 건립하는 타당성 조사부터 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제동을 걸었다. 타당성조사 결과 현 위치에 신청사를 건립하는 것이 좋다고 결론나면 신청사를 건립하면 그만이고 만약 옮기는 것이 좋다는 결과가 나면 그때 이전지를 결정하는 문제를 공론화에 붙여야 한다는 것이 중구청장과 중구의회 의장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김태일 공론화 위원장과 권영진 대구시장이 중구에서 시청을 이전하는 것이 전제가 아니라 중구를 포함한 유치신청 지자체를 대상으로 시민들의 숙의민주주의를 통한 가장 적합한 입지선정을 하려는 것이라고 설명을 했지만 소용없었다. 결국 류 중구청장과 오 중구의회 의장의 퇴장 속에 나머지 지자체장과 의장들이 협약서에 서명했지만 공정한 경쟁과 상호 신뢰를 위한 협약의 당초 취지는 색이 바랬다. 한편 협약의 주요 내용을 보면 각 기관의 장은 시민과 함께 새로운 백년대계를 준비하는 신청사 건립이 상호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 또한 모든 유치활동은 제도적인 범위 안에서만 시행하고 과열유치행위는 자제함으로써 공정한 유치 분위기를 조성하는 한편 공론화위원회의 기준을 적극 수용하고 그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는 내용이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