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北, 풍계리 핵실험장 南취재진 명단 접수 거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8 18:09:12
"北, 오늘 판문점 연락채널 마감"
associate_pic
【AP/뉴시스】미국 민간위성회사 디지털 글로브사의 위성이 7일 촬영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지역의 모습. 디지털 글로브는 이 사진을 16일 공개했다. 2018.05.16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에 참가할 남측 취재진 명단을 접수하지 않았다.

  통일부는 18일 "정부는 오늘 북측의 초청에 따라 5월23일부터 25일 사이에 예정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우리 측 기자단 명단을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통지하려고 했으나, 북측은 통지문을 접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지난 16일 한미 공군 연합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이유로 남북 고위급 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보했다.

  이어 17일에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북남 고위급 회담을 중지시킨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앉는 일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날 북한의 취재진 명단 거부는 앞선 행보들과 무관해보이지 않는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이 거부한 이유에 대해 밝히지는 않았다"며 "주말에 상황을 지켜봐야할 거 같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남측에서 따로 입장을 보낼 건 아니다"며 "오늘은 판문점 연락채널이 마감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지난 12일 외무성 공보를 통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에 한국, 중국, 러시아, 미국, 영국 등 국제기자단의 취재활동을 허용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15일에는 판문점 채널을 통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명의 통지문에서 핵실험장 폐기 행사에 남측 1개 통신사와 1개 방송사 기자를 각 4명 초청한다고 알려왔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