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文대통령, 조국 법무장관 면직안 재가…임기 종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4 18:12:15
9월9일 임명 후 35일 만에 퇴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의를 표명한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선 후 엘레베이터를 기다리고 있다. 2019.10.14.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사의를 표시한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면직안을 재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보낸 메시지에서 "문 대통령은 조 장관 면직안을 14일 오후 5시38분에 재가했다"고 밝혔다.
 
법무부장관 면직안은 ▲법무부가 인사혁신처에 면직 제청 ▲인사혁신처가 국무총리에 보고 ▲국무총리가 대통령에게 면직 제청 ▲대통령이 면직안 재가 등의 절차를 거쳐 마무리됐다.

이에 따라 조 장관은 지난 9월9일 임명된지 35일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의를 표명한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며 관계자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9.10.14.photo@newsis.com
앞서 조 장관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 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며 사의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사의를 수락하면서 "조 장관의 뜨거운 의지와 이를 위해 온갖 어려움을 묵묵히 견디는 자세는 많은 국민들에게 다시 한 번 검찰 개혁의 절실함에 대한 공감을 불러일으켰고, 검찰 개혁의 큰 동력이 됐다"며 아쉬움을 표시했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