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토

그래픽뉴스

[그래픽] 용산에 100층 랜드마크, 친환경 수직도시 계획

등록 2024.02.05 15:39: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용산정비창 일대가 '용산국제업무지구'로 거듭난다. 최대 용적률 1700%, 높이 100층 내외 랜드마크가 들어서고, 약 50만㎡의 녹지가 조성된다. 내년 하반기 기반시설 착공을 시작으로, 2030년대 초반에는 입주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email protected]

  • 기사원문 보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블로그
구독
구독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