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연예

"김호중 뺑소니, 공황장애 특성과 맞지 않아"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공황장애'를 호소한 것과 관련 정신과 전문의가 의문을 제기했다. 24일 방송된 SBSTV 시사 교양물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이광민 정신과 전문의는 "공황 증상이나 공황 발작은 한 번에 물밀듯이 들어오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심장도 빨리 뛰고 숨도 가빠진다. 이후 30분에서 한 시간 이상은 공황 증상으로 인해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쭈그려 앉아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호중의 사고 경우 "사고나기 전 속도를 늦춘 것도 아니고 오히려 빠르게 달리고 있다. 사고 이후 판단력이 흐려져 사고 수습을 할 수 없었다는 건 공황장애의 특성과 맞지 않다"고 해석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22일 김호중에 대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도주치상, 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 위반(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 방조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법원은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호중은 사건이 검찰로 넘겨질 때까지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머물게 된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마치고 다음 주 중 송치할 계획이다.

이 시간 Top

구독
구독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