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포츠

데뷔 임박 린가드
광주전 벤치 출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출신 제시 린가드(서울)가 K리그 데뷔를 눈앞에 뒀다. 2024시즌 첫 경기를 벤치에서 출발한다. FC서울은 2일 오후 2시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광주FC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4 1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새롭게 사령탑에 오른 김기동 감독은 린가드를 교체 명단에 포함했다. 아직 100% 컨디션이 아니라고 하지만 경기 흐름에 따라 교체 출전이 가능한 상황이다. 김 감독은 지난달 26일 미디어데이에서 린가드의 광주전 기용 여부를 두고 "몸 상태를 조금 더 봐야 할 것 같다. (린가드가 체력적으로 힘들어서) 수비를 안 하면 수비수들이 더 힘들어할 것 같다"며 "광주가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팀이라 우리 팀이 힘들 수 있어 상황을 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린가드는 K리그에 진출한 역대 외국인선수 중 최고 커리어를 자랑하는 스타플레이어다. 맨유 유스 출신으로 2011~2012시즌 맨유에서 데뷔해 공식전 200경기 이상을 뛰었다. 이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노팅엄 포레스트에서 뛰었고, EPL 통산 182경기에 출전해 29골 14도움을 기록했다. 잉글랜드 국가대표로도 A매치 32경기(6골)에 출전했다. 특히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에서 활약이 두드러졌다. 린가드는 등번호 10번을 달고 벤치에서 출전을 준비한다. 한편, 이날 경기는 지난 시즌 포항 스틸러스를 리그 2위와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으로 이끈 김기동 감독의 서울 사령탑 데뷔전이기도 하다. 포항을 떠나 서울 지휘봉을 잡았다. 역시 지난해 3위로 돌풍을 일으킨 광주의 이정효 감독과 치열한 지략대결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세계주니어선수권 3연속 입상
신지아 "개인 최고점 칭찬"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3회 연속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차세대 간판 신지아(15·세화여고)가 개인 최고점에 뿌듯한 마음을 드러냈다. 신지아는 1일 대만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38.95점을 획득, 쇼트프로그램(73.48점)과 합해 총점 212.43점을 받아 2위에 올랐다. 쇼트프로그램, 프리스케이팅에서 모두 개인 최고점을 경신한 신지아는 2022년 탈린 대회, 2023년 캘거리 대회에 이어 3회 연속 은메달을 획득했다. 다만 라이벌 시마다 마오(일본·218.36점)에 밀려 '피겨여왕' 김연아 이후 18년 만에 우승 꿈은 이루지 못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였던 신지아는 프리스케이팅에서 4회전 점프를 구사한 시마다를 넘지 못했다. 경기 후 신지아는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와 대한빙상경기연맹을 통해 "프리스케이팅에서 마지막 순서로 출전하게 돼 조금 긴장이 됐지만, 구성요소 하나하나에 집중하자는 마음으로 잘 마무리한 것 같다. 보여드릴 수 있는 것은 다 보여드렸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지아는 이번 시즌 출전한 모든 대회에서 2위 이내로 입상했다. 두 차례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에서 모두 우승했고,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는 은메달을 땄다. 지난 1월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에서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신지아는 "길었던 시즌의 마지막 대회에서 개인 최고점을 기록했다는 점에서 스스로를 칭찬하고 싶다"면서 "이번 시즌 응원해주시고 지켜봐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신지아는 4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김하성·고우석 속한 샌디에이고
서울시리즈서 특별 의상 입는다

김하성(29)과 고우석(26)이 뛰고 있는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서울 시리즈'에서 특별한 의상을 차려입을 전망이다. 북미 프로스포츠 유니폼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유니 와치'는 2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 선수단이 3월 20~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LA 다저스와의 정규시즌 개막 2연전에서 특별한 의상을 입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김하성, 고우석 등 한국 선수 2명이 로스터에 포함돼 있는 샌디에이고는 한국 전통 의상도 입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울 시리즈'의 20일 경기는 샌디에이고 홈경기로, 21일 경기는 다저스 홈경기로 열린다. 이에 따라 양 팀 선수들은 홈, 원정 유니폼을 한 차례씩 입고 경기하게 된다. 유니 와치는 양 팀이 모자와 유니폼에 MLB 서울 시리즈를 기념하는 패치를 착용할 전망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샌디에이고 구단은 김하성과 고우석이 모두 서울에서 열리는 개막 2연전을 위해 한국으로 향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0시즌을 마친 뒤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샌디에이고와 계약하고 미국으로 건너간 김하성은 2021년부터 주축 선수로 뛰고 있으며 올해에는주전 유격수를 맡을 전망이다. 고우석은 2023시즌이 끝나고 역시 포스팅 시스템을 거쳐 샌디에이고와 2+1년, 최대 940만달러(약 125억원)에 계약했다. 팀 내에서 주전으로 자리를 잡은 김하성과 다르게 고우석은 아직 입지가 견고하지 않지만, 샌디에이고가 서울 시리즈 동행 소식을 전하면서 개막전 로스터 진입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샌디에이고 선수단은 13일 애리조나를 출발할 예정이다.

이 시간 Top

구독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