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대형화재 예방한 고성 보현사 두 견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8 18:01:40

【고성=뉴시스】신정철 기자=경남 고성군 마암면 감동마을에 소재한 '보현사' 스님이 키우는 견공 두마리가 밤중에 '멍멍' 소리를 질러 대형 화재를 예방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18일 고성군에 따르면 지난 13일 밤 11시 50분께 감동마을 한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 당시 두 견공 포돌이(10살)와 정월이(2살)가화재 발생 사실을 알아차리고 주인에게 알려 화재를 예방하고 홀로 살고 있는 노인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9.06.18.(사진=고성군 제공)

   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