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비행기 추락하는 줄"…난기류 만난 여객기(영상)

등록 2023.12.03 06:00:00수정 2023.12.03 06:13: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블로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현성용 기자 = 러시아 캄차카 반도에서 모스크바로 향하던 여객기가 강력한 난기류를 만나 흔들리는 영상이 소셜미디어(SNS)에 공유돼 주목을 끌었다. 부상자가 발생했지만, 다행히 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이 러시아 언론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24일 캄차카 반도에서 모스크바로 가던 러 항공사 아에로플로트 여객기가 강한 난기류를 만났다. 당시 우랄 산맥 상공을 지나던 중 갑자기 비행기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SNS에 공유된 영상엔 기내가 거세게 흔들리는 가운데, 공포에 질린 승객들이 앞좌석을 꽉 움켜쥔 모습이 담겼다. 한 여성 승객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승무원들이 난기류에 대해 경고했지만, 그렇게 강력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행기가 떨어지는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캄차카 반도에서 모스크바로 향하던 여객기가 강력한 난기류를 만나 흔들리는 영상이 소셜미디어(SNS)에 공유돼 주목을 끌었다. 부상자가 발생했지만, 다행히 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BAZA

러시아 캄차카 반도에서 모스크바로 향하던 여객기가 강력한 난기류를 만나 흔들리는 영상이 소셜미디어(SNS)에 공유돼 주목을 끌었다. 부상자가 발생했지만, 다행히 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BAZA

큰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난기류를 만나기 전 화장실에 갔던 여성이 자리에 돌아가려다 넘어져 머리에 부상을 입었다. 몇몇 승객은 공황 발작을 일으킨 것으로 전해졌다. 그래도 다행히 더 이상의 사고 없이 여객기는 목적지에 무사히 착륙했다. 항공사는 승무원 중 부상자가 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embco@newsis.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