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용 영장 기각] 삼성, 차분한 분위기 속 크게 '안도'

등록 2017.01.19 07:46:34수정 2017.01.19 11:17: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의왕=뉴시스】홍효식 기자 = 430억원대의 뇌물공여와 횡령·위증 등의 혐의로 청구된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와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2017.01.19.  yesphoto@newsis.com

밤 지새운 미래전략실 "매우 다행"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이 19일 기각되자 삼성은 섣부른 발언을 자제하고 있지만 크게 안도하는 모습이다.

 이날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맡은 서울중앙지법 조의연 영장전담부장판사는 "현재까지 이루어진 수사 내용과 진행 경과 등에 비추어 볼 때, 현 단계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기각이 결정되자 삼성은 "불구속 상태에서 진실을 가릴 수 있게 돼 다행으로 생각한다"는 공식 입장을 내놓으며 결과를 크게 반기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삼성그룹의 컨트롤타워이자 주요 의사결정을 전담하는 미래전략실 대부분의 간부들과 직원들은 서초동 사옥에서 밤새 대기하다 기각 결정을 전해듣고 안도의 한숨과 함께 매우 다행이라는 모습을 나타냈다. 특히 이 부회장이 법원 결정을 기다리던 서울구치소에서 같이 밤을 지새운 일부 직원들 역시 차분하면서도 기쁜 표정을 보였다.

 삼성그룹 임직원들도 기각결정을 크게 반기며 일단 한고비를 넘겼다는 분위기다.

 더욱이 그간 특검과 관련한 이 부회장의 부재로 경영 전반이 멈춰 있었던 만큼, 이번 결정을 계기로 어느정도 그룹이 활력을 찾을 수 있으리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출근 직후 주요 팀장들을 소집해 회의를 주재하고 향후 특검 수사에 대비한 논의 등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 관계자는 "아직 삼성 입장에서 섣부르게 티를 낼 수는 없지만 구속까지 생각하며 체념하고 있던 상황에서 총수 부재라는 위기를 넘긴 기적같은 상황"이라며 "삼성을 포함한 재계 전반에서 어느 정도 안도의 한숨을 쉬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whynot82@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