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서울시, 오후 2시 강화된 거리두기 발표…3단계 준하는 조치 나올 듯(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4 10:59:23  |  수정 2020-12-04 11:18:31
서정협 권한대행 오늘 오후 2시 강화된 거리두기 조치 발표 예정
서정협 "3단계 격상 최후의 조치…선제적인 방역조치 가동할 것"
"일상생활 집단감염 확대, 겨울철 3밀환경 조성…병상확보 주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2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거리두기 2단계 상향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0.11.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가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더해 보다 강화된 거리두기 조치를 4일 오후 발표한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상향되면 경기침체가 길어질 수 있는 만큼 거리두기의 격상 대신 현재 수준을 유지한 상태에서 보다 강화된 핀셋방역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3단계에 준하는 조치가 나올 것이란 관측도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서울시 코로나19 비상 방역대책'을 발표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3단계 상향 카드를 꺼내기 전에 모든 방역조치를 강구하고 있다. 지금도 집회의 경우 3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취해서 서울 전역에 10인 이상 집회를 금지하고 있다. 또 격렬한 활동이 수반되는 줌바, 에어로빅 등의 실내체육시설도 집합금지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서 권한대행은 "거리두기 3단계 상황이 되면 사실은 경제활동이 올스톱되는 것"이라며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에 대비한 마지막 카드"라고 말했다.

그는 "방역당국으로서는 굉장한 고민이다. 방역을 강화할수록 경제가 위축되는 그런 역설적인 상황이다. 현재 불가피하게 2단계 상황에서 위험 수위가 좀 높은 시설에 대해서 2.5단계, 3단계에 준하는 선제적인 방역조치를 가동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수능 다음날인 4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시 교육청은 참여 교직원 및 관계요원 희망자 전원에게 코로나19 무료 진단검사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서울에 거주하는 수능 수험생과 학부모도 희망할 경우 서울시 선제검사를 통해 무료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 수능 감독관 선별진료소는 4곳에 설치된다. 종로구 시교육청 본청, 도봉구 북부교육지원청, 송파구 시교육청 학생체육관, 강서구 구 염강초등학교 부지에 마련된다. 한편 오늘 코로나바이러스 신규 확진자 수는 629명이다. 2020.12.04. mangusta@newsis.com
이날 서울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95명 증가한 것과 관련해서는 "1월 코로나19 발생 이후 일일 최대 확진자 수다. 연말이 다가올수록 확진자 수가 눈덩이처럼 불어나서 굉장히 긴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각별한 경각심을 가지고 전례없는 방역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다만 기대보다는 거리두기 효과가 더디게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이유에 대해 그는 "생활 속 감염, 연쇄 감염이 급속히 확산되면서 일상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생기다 보니 방역의 속도가 확산 속도를 쫓아가기 어려운 면이 있다. 또 겨울철이 되면서 실내활동이 많아지게 되고, 소위 감염위험이 높은 3밀(밀접·밀폐·밀집) 환경이 늘어나고 있는 점도 확진자 급증의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전날 치러진 수능과 관련해서도 그는 "수능 이후의 방역관리가 더욱 중요하다. 수험생들이 해방감으로 인해 여러 시설로 모일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청소년들이 자주 찾는 노래방, PC방, 영화관 등에 대해 방역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대학가를 비롯해 홍대, 강남 등 청소년들이 자주 찾는 250곳을 특별점검 대상으로 정해 점검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 병상 포화와 관련해서는 "중증환자 전담 병상은 현재 61개 중에서 8개가 남아있다. 대학병원장들과 간담회를 통해 최대 15개 정도의 중증환자 전담병상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시립 동부병원도 다음 주부터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할 예정"이라며 "시는 자택 격리치료 사태만큼은 막겠다는 그런 각오를 가지고 강력한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