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태년 "엘시티 특검 도입하자…LH와 똑같은 부동산 적폐"

등록 2021.03.17 10:38: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부동산 적폐 청산에 野 동의 안할 이유 없어"

박형준 정조준 "떳떳하다면 전수조사 응하라"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의 LH 국정조사 제안 수용 등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3.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의 LH 국정조사 제안 수용 등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3.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윤해리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17일 "부동산 적폐의 사슬을 끊어내기 위해 LH(한국토지주택공사) 특검과 함께 엘시티 특검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대행은 이날 오전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 "부동산 적폐청산에 예외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가족 명의로 엘시티 아파트 2채를 소유하고 있는 것을 겨냥해 부산 엘시티 특혜 분양 정·관계 연루 의혹을 부각시키고 나선 것이다.

김 대행은 "엘시티는 지역 토착 부동산 비리 카르텔의 결정판"이라며 "희대의 로비꾼 이영복에게 로비를 받아 이명박 정부시절 정무수석과 국회의원이 구속돼 국민에게 큰 분노와 박탈감을 줬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은 특혜분양 당사자 41명을 무혐의 처리했다"며 "그러나 최근 엘시티 특혜분양 리스트에 100여명의 부산 유력인사가 포함됐다는 진정서가 경찰에 지출됐다"고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부동산 적폐청산을 위해선 엘시티 특혜분양 진실도 낱낱이 밝혀 관련자를 일벌백계해야 한다"며 "LH 특검과 함께 엘시티 특검도입을 야당에 제안한다. 부동산 적폐청산을 위한 특검에 야당이 동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압박했다.

김 대행은 나아가 박 후보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박형준 후보와 직계존비속의 부동산 전수조사 참여를 요청한다"며 "야당의 시장 후보들이 부동산 투기와 관련된 의혹을 받고 있다. 이곳 부산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는 배우자 명의로 엘시티 아파트를 구입했고, 딸 부부도 취득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가 떳떳하다면 본인과 직계존비속 전수조사를 통해 한점 의혹없이 해명하길 바란다"며 "민주당은 부산의 자긍심과 미래를 책임지겠다"고 했다.

또 박 후보의 이명박(MB) 정권 불법사찰 연루 의혹에 대해서도 "명백한 증거 앞에서 모르쇠로 일관하는 박 후보 태도는 MB 아바타를 보는 듯하다"며 "교묘한 사익추구와 거짓말을 일삼는 MB아바타 시장 출마는 그 자체로 부산의 치욕"이라고 거듭 비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bright@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