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남원시의회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등재… '기문' 기입 신중해야"

등록 2021.09.03 18:57: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의회 시민 의지 대변하는 기관, 역사적 진위 판가름하는 기관 아냐"

시민단체 "'기문' 기입 일본 '임나일본부' 주장 인정하는 꼴, 철회돼야"

남원시의회 양해석 의원이 '제24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시 '기문'의 기입에 신중해야 한다는 시의회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남원시의회 양해석 의원이 '제24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시 '기문'의 기입에 신중해야 한다는 시의회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남원=뉴시스] 김종효 기자 = 전북 남원에서 최근 시민사회단체의 문제제기로 논란이 일고 있는 '기문(己汶)' 가야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에 대해 시민대의기관인 남원시의회가 입장을 내놨다.

시의회(의장 양희재)는 3일 보도자료를 통해 "쟁점이 되는 '기문' 사용의 적정성에 대한 명확한 근거자료가 제시되지 않고 시민들의 의구심이 해소되지 않는 상황에서 일본의 역사왜곡에 이용당할 수 있는 '기문'의 사용에는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의회란 시민들의 의지를 대변하는 기관이지 역사적 진위를 판가름하는 기관이 될 수 없기에 '기문' 사용의 적정성에 대한 역사적 해석과 판단은 유보할 수밖에 없다"며 "학술영역에서 전문가와 학자들이 서로의 근거와 논리를 비평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했다.

이어 "시민 중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자체에 반대할 사람이 없고, 일본의 역사왜곡에 찬성할 사람도 없다는 신뢰를 바탕으로 모두가 '단장취의(斷章取義)'를 멈춘 후 대화와 논의를 통해 갈등을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현재의 논란을 적극적으로 해결해야 할 의무가 있는 남원시와 가야고분군세계유산등재추진단의 대응 방식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면서 "등재신청서에 '기문'의 기재여부, 등재추진과정에서 '기문'이 등장한 배경과 근거, 등재신청의 수정가능 여부 및 수정했을 때의 영향 등에 대해 명확하게 설명할 것"을 주문했다.

최근 남원에서는 가야고분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과정에서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에 대한 명칭 문제로 논란이 일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한발 더 다가가며 고무돼 있던 지역사회의 분위기가 가야를 '기문국'으로 지칭해 등재를 추진하는 것에 문제가 있다는 지역 시민단체의 주장에 급변했기 때문이다.

'기문'이란 '일본서기'에 등장하는 지명으로 다른 문헌에 유사한 지명은 나올지언정 같은 이름을 찾을 수 없고, 나아가 이를 남원에 비정하는 것은 일제강점기 일본학자들이 내세웠던 '정한론'을 계승하는 것처럼 보인다"는 이유에서다.

만약 이를 그대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한다면 '임나일본부설'을 인정하는 것과 같은 결과가 된다면서 시민단체들은 신청서에 '기문'의 삭제를 요구했고, 이 요구가 불가하다면 등재신청 자체가 철회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6685@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