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방역패스에 특단조치까지"…억장 무너지는 외식·주류업계

등록 2021.12.13 11:00:00수정 2021.12.13 12:06: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수도권 사적 모임 인원 규모 10명→6명, 방역패스 적용까지 방역기준 높아져

지난해 수준인 사적 모임 인원 5명과 영업시간 9시 제한 적용 가능성도 있어

"인건비는 늘고 매출은 줄고" 우려감↑…주류업계 "연말 유흥 장사 접는 상황"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16종에 적용하는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 계도기간 종료일인 12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식당에 방역패스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2021.12.12.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16종에 적용하는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 계도기간 종료일인 12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식당에 방역패스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2021.12.12.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13일부터 식당과 카페에 방역패스가 적용됐다. 외식업계는 현실을 무시한 정책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세에 오미크론 변이 등장으로 방역이 최우선시되는 모습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유행 상황이 악화되거나 지속될 경우 이번주 안으로 특단의 조치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이 경우 사적 모임 인원 제한과 영업시간 단축 등이 시행될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연말과 비슷한 수준의 방역 강화 체계가 가동될 경우 가장 큰 타격은 외식업계가 입는다. 방역패스 적용으로 테이블마다 인원수 별 접종증명과 음성확인을 하기 위해 인력을 늘렸는데 영업 시간이 줄어드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서다.

연말 대목을 노렸던 주류업계도 울상이다. 사적 모임 인원이 6명으로 줄고 식당에 방역패스가 적용된 상황에서 지난해 연말 수준의 더욱 강력한 방역 체계 적용은 연말 유흥 시장에서의 장사를 접어야 하는 상황이나 마찬가지여서다.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특별방역대책 시행 일환으로 사적 모임 인원 규모를 지난 6일부터 내년 1월2일까지 현행 수도권 10명에서 6명으로 비수도권 12명에서 8명으로 줄이는 방안을 발표했다.

현재 유흥시설, 실내체육시설 등에 적용하고 있는 방역패스도 확대 적용키로 했다.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식당과 카페에 방역 패스가 적용됐으며 학원, PC방, 영화관 등 실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패스를 확대·적용키로 했다.

13일부터 방역패스를 위반한 시설은 1차 위반 시 150만원, 2차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 1차 위반 시 10일, 2차 20일, 3차 3개월 운영 중단, 4차 시설폐쇄의 행정 처분도 부과받을 수 있다.

중대본은 지난 10일 특단의 조치를 발표 가능성도 시사했다. 코로나19 확진자 7000명대, 위중증 환자 800명대 이상으로 유행 상황이 악화되거나 지속되면 더욱 강력한 방역 조치를 시행한다는 것이 중대본의 의지다.
 
지난해 연말 수준의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밤 9시 운영제한' 등이 유력해 보인다. 식당의 경우 방역패스를 도입한 상황에서 영업시간 제한 조치가 적용되는 등 지난해보다 더욱 강력한 방역 체계를 적용받게 되는 셈이다.

외식업계의 타격은 불보듯 뻔하다. 최근 구인난으로 인해 많은 식당에서 인력난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도 방역패스를 위반하지 않기 위해 인력 확충에 나선 곳은 인건비 상승과 매출 하락이라는 이중고를 겪을 수도 있다.

소상공인들은 정부의 방역패스 확대·단속과 관련, 시설 중심에서 개인 책임 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는 이를 방역 당국이 받아들일 지 여부는 미지수다.

이철 한국외식업중앙회 국장은 "정부가 식당과 카페에 방역패스를 적용하려는 취지는 이해하지만 특단의 조치로 사적 모임 인원 축소 및 영업시간 제한 등을 추가로 시행하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더욱 어려워지는 상황이 발생한다"고 우려했다.
 
이 국장은 "자영업자들은 방역 패스에 대응하기 위해 인력을 늘리고 있는데 영업시간 제한이 적용되면 인건비는 늘어나고 매출은 감소되는 상황을 맞게 된다"며 "연말 장사가 중요한데 방역 강화로 인한 예상 손실이 클 것으로 예상돼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오비맥주, 하이트진로, 롯데칠성음료 등 주류업계 빅3를 비롯해 위스키업계 등 주류업계도 사실상 연말 유흥 채널에서의 기대감을 접는 모습이다.

오비맥주, 하이트진로, 롯데칠성음료 등 주류업계 빅3는 기존에 추진했던 상권 마케팅 비중을 줄이는 한편 가정 시장 공략을 위한 마케팅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위스키업계는 현재도 유흥시설 영업시간이 자정으로 제한된 상황에서 추가적으로 영업시간 제한이 강화될 경우 연말 장사를 접으라는 말과도 같다고 한탄했다. 

1차를 끝내고 유흥시설을 찾는 이들이 많은데 영업시간 제한이 9시로 낮아질 경우 매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이들의 목소리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연말 실시된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보다는 완화된 기준이 적용되는 듯 했지만 최근 특단의 조치 등 방역 당국에서 기준을 높이는 방안에 대한 언급을 자주하면서 우려감이 높은 상황"이라며 "올해 연말에도 유흥시장보다 가정시장에 집중할 수 밖에 없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