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분향소 기습 설치' 이태원 유가족 "영정·위패 있는 분향소 차려달라"

등록 2023.02.06 13:40:07수정 2023.02.06 13:43: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유가족 측, 지난 4일 서울광장에 분향소 기습 설치

"정부·서울시, 영정과 위패 있는 분향소 차려달라"

서울시, 오후 1시까지 철거 촉구…"허가 없이 설치"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인근에 설치된 이태원참사 분향소 인근에서 경찰들이 근무를 서고 있다. 서울시는 유가족 측에게 6일 오후 1시까지 분향소를 자진 철거하지 않을 시 행정대집행에 들어가겠다고 통보했다. 2023.02.06.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인근에 설치된 이태원참사 분향소 인근에서 경찰들이 근무를 서고 있다. 서울시는 유가족 측에게 6일 오후 1시까지 분향소를 자진 철거하지 않을 시 행정대집행에 들어가겠다고 통보했다. 2023.02.06.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전재훈 기자 =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기습 설치한 이태원 유가족 및 단체들이 행정대집행을 예고한 서울시를 규탄하며 "영정과 위패가 있는 마지막 분향소를 차려달라"고 촉구했다.

이태원 참사 유가족과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협의회),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대책위)는 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 분향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요구했다.

이종철 협의회 대표는 "유가족은 정부와 서울시에 인도적으로, 도덕적으로 요구한다. 지난해 11월2일 서울광장에 합동분향소를 차린 것처럼 (차려달라). 그땐 영정과 위패가 없었지만 지금은 영정과 위패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협의회는 정부나 서울시로부터 어떠한 인도적 조치도 받지 못했다"며 "우리도 똑같은 대한민국 국민인데 왜 우리가 방치되고 따돌림 당하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 대표는 서울시 측이 녹사평역 지하 4층이 아니면 협의할 수 없다는 통보를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유가족들은 성명을 통해 "시청건물 가까이 설치돼 시민들 통행 및 자유로운 사용에 방행되지 않는다"며 "충돌 및 안전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도 없다. 오히려 불필요한 충돌과 안전의 위험을 야기한 건 서울시와 경찰"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분향소를 철거하겠다는 서울시와 경찰의 의도는 결국 이태원 참사 희생자에 대한 유가족들과 시민들의 온전한 추모를 탄압하려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전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서울시와 경찰은 분향소 철거 시도를 중단하고 ▲즉시 분향소 설치와 운영에 협조하며 ▲즉각 차벽과 펜스를 철거하고 시민들의 조문과 1인 시위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설치된 이태원참사 분향소에서 유가족들이 시청 진입을 시도하던 도중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2023.02.06.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설치된 이태원참사 분향소에서 유가족들이 시청 진입을 시도하던 도중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2023.02.06. jhope@newsis.com


앞서 유가족 측이 분향소에 난로를 반입하다 저지당하는 과정에서 故최민석씨, 故박가영, 故정주희양의 어머니들이 뇌진탕 및 실신으로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이들은 "빨리 나오라고 해라", "지금 당장 나와", "오세훈 당장 나와"라고 소리 지르며 서울시청 현관 앞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렸다.

양한웅 대책위 공동운영위원장은 "희생자 어머니 한 분이 영정이 너무 추워 보인다고 난로를 갖고 들어가려 했는데 경찰과 서울시가 막았다. 그 어머니는 원하고 분통해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며 "이거 하나 빼앗아가는 오 시장 절대 못 믿는다. 사퇴하고 사과하라는 의미에서 시청 앞으로 갔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10.29 이태원 참사 추모대회'를 위해 광화문으로 행진을 하던 유가족과 시민들이 지난 4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10·29 이태원 참사 분향소를 설치하고 있다. 2023.02.04. blues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10.29 이태원 참사 추모대회'를 위해 광화문으로 행진을 하던 유가족과 시민들이 지난 4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10·29 이태원 참사 분향소를 설치하고 있다. 2023.02.04. bluesda@newsis.com

유가족 측은 이태원 참사 100일을 하루 앞둔 지난 4일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 인근 이태원공원 합동분향소에서 서울광장까지 추모 행진을 하던 중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기습 설치했다.

이는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 내 추모공간 설치를 불허한 데 따른 것이다. 윤복남 10·29 이태원 참사 대응 태스크포스(TF) 단장은 지난달 30일 서울시 측에 세종로공원에 이태원 참사 시민분향소를 설치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지만, 서울시 측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시는 이후 종로경찰서에 세종로공원에 대한 시설물 보호 요청을 했고, 서울경찰청은 지난 3일 세종로공원 인근에 기동대를 배치해 분향소 기습 설치에 대비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1시까지 자진 철거하지 않을 경우 행정대집행에 들어가겠다고 통보한 바 있다. 지난 4일 오후에는 대책위 측에 행정대집행을 예고하는 계고서를 전달했다.

다만 이동률 서울시 대변인은 이날 시청 정례브리핑에서 "행정기관 입장에서 원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판례를 보면 계고를 2회 이상한 이후 행정대집행을 하게 돼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서울광장에 기습적으로 설치한 분향소 철거 기한을 연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