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적정 가치 평가받기 어려워" 컬리 이어 오아시스 상장 '철회'

등록 2023.02.13 16:42:37수정 2023.02.13 16:47: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잔여일정 취소하고 철회신고서 제출"

(제공 = 오아시스) 2023.01.12. *재판매 및 DB 금지

(제공 = 오아시스) 2023.01.12.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최근 기업공개(IPO)를 진행했던 오아시스가 상장을 철회키로 했다. 지난달 컬리에 이어 또다시 새벽배송 업계에서 IPO 철회 사례가 이어진 것이다.

오아시스는 13일 "회사는 보통주에 대한 공모를 진행해 최종 공모가 확정을 위한 수요예측을 실시했으나, 회사의 가치를 적절히 평가 받기 어려웠다"며 "공동 대표 주관회사의 동의 하에 잔여 일정을 취소하고 철회 신고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현재 오아시스는 수요 예측에 참여한 기관투자자에게 주식을 배정하지 않은 상태다. 일반투자자에게도 청약을 실시하기 이전이므로 투자자 보호상 문제는 없다.

업계에 따르면 오아시스는 지난 7~8일 진행된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회사가 써낸 희망 공모밴드가(3만500~3만9500원)를 하회하는 결과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오아시스는 523만6000주를 공모한다며, 최대 공모 예정금액은 2068억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공모가를 확정하고 14~15일 일반공모청약을 거쳐 이달 23일 코스닥에 상장할 계획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rch1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