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EU,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심사기한 8월로 한 달 연장

등록 2023.03.08 14:44: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2단계 심사기한 7월5일서 8월3일로 늦춰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유럽연합(EU)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 심사기한을 8월 초로 한 달 더 연장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EU 집행위원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기업결합 2단계 심사 기한을 7월5일에서 8월3일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앞서 EU 집행위원회는 지난 2월 17일(현지시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 2단계 심사를 오는 7월5일까지 진행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유럽 기업결합 2단계심사(Phase 2) 과정에서 충분한 심사 기한을 확보하기 위해 심사기한 20일 연장을 합의했다"며 "시정조치 등이 요구되는 사안의 경우 충분한 심사기간을 확보하기 위해 통상 많이 활용되는 절차"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합병 이후 독과점 해소 방안 등을 담은 시정안을 다시 제출해야 한다. 여기에는 슬롯(공항 이착륙 횟수) 반납 등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EU는 한국과 유럽경제지역(EEA) 사이 양사가 운영하는 4개 중복 노선이 여객 운송 서비스에서 경쟁 약화를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4개 노선은 바르셀로나, 프랑크푸르트, 파리, 로마 노선이다.

업계는 대한항공이 EU 경쟁당국 승인을 얻기 위해서는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파리 등 4개 노선 운수권 일부를 외항사에 넘겨줘야 할 것으로 본다. 실제 대한항공은 영국 심사 통과를 위해 영국 항공사 버진애틀랜틱에 런던 히스로 공항의 슬롯 7개를 넘겨주기로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유럽 경쟁당국의 조속한 승인을 위해 계속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