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시아나항공, 中 운항 '주 89회'로 증편

등록 2023.03.09 11:15: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운항률 50%까지 회복

베이징·상하이·광저우·칭다오 등 증편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아시아나항공은 정부의 중국발 입국자 방역 완화에 따라 중국 여행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17개 주요 중국 노선에 대해 주 89회로 운항을 증편한다고 9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우선 지난 6일 ▲선전 노선 1회 증편을 시작으로 기존 9개 노선 주 10회 운항에서 13개 노선 주 25회까지 운항을 늘렸다. 코로나19로 3년간 운항을 중단했던 ▲광저우 ▲칭다오 ▲시안 ▲톈진 노선을 재개하며 중국 노선 정상화에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하계 스케줄이 적용되는 3월 26일부터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중국 주요 노선들을 대거 증편한다. ▲김포-상하이(홍차오) ▲옌지 노선을 주 7회, ▲선전 노선을 주 3회, ▲톈진 ▲하얼빈 ▲항저우 ▲청두 ▲시안 노선을 주2회로 운항을 늘린다.

이어 4월 17일부터는 ▲다롄 노선 주4회(월·수·금·토) 운항하고, 4월24일부터 ▲김포-베이징 노선 주7회 ▲창사 노선을 주 4회(월·목·금·일)로 운항 재개해 주 89회까지 운항을 늘린다.

아시아나항공은 기존 5% 수준에 머물렀던 중국 노선 운항 회복률을 약 50%까지 끌어올리며 중국 노선 리오프닝 본격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증편은 인천~중국 노선을 완전히 회복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운항 확대를 통해 양국간 경제협력을 위한 가교 역할을 이어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