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의당 "대장동 특검, 내일 법사위 상정…우리가 이끌어"

등록 2023.03.29 12:08: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與, 특검 상정 법사위 소집 전달"

"법사위 논의, 檢수사 진행 볼 것"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2023.03.29.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2023.03.29.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여동준 기자 = 정의당은 대장동 특검법안이 내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상정될 것이라면서 "정의당이 이끌어 낸 결과"라고 자평했다.

류호정 정의당 원내 대변인은 29일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은 김도읍 법사위원장을 통해 50억 클럽 특검법 상정을 위한 전체회의를 내일 소집하겠단 입장을 공식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방금 양당 간사 합의로 내일 10시 법사위에서 50억 클럽 특검법 상정을 확정지은 건 정의당이 이끌어 낸 결과"라고 말했다.

류 원내 대변인은 "정의당의 특검법 처리 원칙은 대여, 대정부 공세를 위한 특검이 아닌 진실 규명과 사법 정의 실현"이라고 했다.

아울러 "어떤 경우에도 특검법이 정쟁의 수단으로 전락하거나 검찰의 수사 뭉개기 전략의 명분으로 쓰여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법사위 상정으로 할 일을 다 했다는 식으로 나 몰라라 해서는 안 된다"며 "진실규명을 촉구하는 국민 공분을 새기고 신속한 여야 합의 처리에 노력을 다하라"고 했다.

이에 더해 "법사위 논의와 검찰 수사 진행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며 "국민이 납득하는 결론을 내지 못하는 경우 50억 클럽 특검이 21대 국회 임기 내 반드시 발동되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표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찾아 대장동 특검 법사위 상정을 촉구한 바 있다.

이 원내대표는 "30일 본회의를 앞두고 법사위가 열리는 것으로 얘기했다"는 취지 답변이 있었다면서 "국회법에 따른 절차대로 심의가 진행될 첫 단추가 열린 것"이라고 평했다.

이후 주 원내대표는 "50억 특검 상정 요구에 대해 법사위원장, 법사위원들에게 뜻을 전하고 의견을 물었다"며 "민주당과 협의해 보겠다고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