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남국, 탈당 후 국회 첫 출근…"윤리특위에서 성실히 소명 계획"

등록 2023.05.31 15:40:14수정 2023.05.31 16:10: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이상 거래 지적에 "터무니없는 얘기"

자진사퇴·본회의 출석에는 묵묵부답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거액의 '가상자산 보유' 논란에 휩싸인 김 의원은 자진 탈당을 선언했다. 2023.05.14.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거액의 '가상자산 보유' 논란에 휩싸인 김 의원은 자진 탈당을 선언했다. 2023.05.14.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하지현 신재현 기자 = 거액 가상자산(코인)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31일 "윤리특별위원회에서 결정한 절차에 따라 성실하게 소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취재진을 만나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 측에서 비정상 거래를 지적한 것을 두고는 "터무니없는 얘기"라며 "업비트에 다시 사실관계를 확인해 보면 좋겠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날 국회 본회의 출석 및 자진사퇴 계획이 있는지 묻는 질의에는 "여기까지만 말씀드리겠다"며 답변을 피했다.

앞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전날 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윤리심사자문위원회(자문위)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 소속 변재일 윤리특별위원장은 회의 직후 "(징계안을) 자문위에 회부하기로 했다"며 "자문위 요청 기간을 29일로 하되, 국민적 관심이 큰 만큼 가급적 빠른 시간 내에 의견을 달라고 첨부해서 자문위에 제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변 위원장은 김 의원의 윤리특위 출석을 두고는 "윤리특위에서 출석을 요구할 수 있지만 자문위는 강제로 출석시킬 수 있는 조항이 없다"며 "다만, 본인한테 소명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 자문위에서 발언 기회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국회법에 따르면 윤리특위는 의원 징계에 관한 사항을 심사하기 전 자문위 의견을 청취해야 하며,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징계안은 자문위 심사를 거쳐 윤리특위 전체회의에서 과반수 찬성을 받고, 국회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확정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udyha@newsis.com,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