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친환경 자원순환 벤치마킹" 인천시의회 산경위, 일본행

등록 2023.07.02 15:05: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오사카 마이시마 소각장, 해상매립지 등 방문

수도권매립지·광역자원순환센터 실마리 모색

일본 오사카 마이시마 소각장. 인천시 제공

일본 오사카 마이시마 소각장. 인천시 제공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가 '친환경 자원순환정책' 우수사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2박3일 일정으로 일본에 간다.

2일 시의회에 따르면 정해권 산업경제위원장을 비롯해 김대중 부위원장, 박용철·이순학 위원 등은 3일부터 5일까지 일본 오사카 일대를 시찰한다.

오사카는 산경위 소관 업무인 친환경 자원순환정책과 도시녹지조성 분야에서 우수도시로 꼽힌다.

이번 시찰은 수도권매립지 종료 문제와 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 등 인천 현안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산경위 소속 의원들이 적극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경위는 첫날 오사카의 랜드마크가 된 '마이시마 소각장'을 방문한다. 지난 2001년 가동을 시작한 이 소각장은 인공섬에 건립된 독특한 디자인의 친환경 자원순환시설이다.

둘째날에는 오사카만에 조성된 해상폐기물매립장 '피닉스센터'를 찾아 생활폐기물 처리 방식 등을 살피고, 선진 매립정책을 벤치마킹할 예정이다.

마지막 날에는 오사카 도심의 요도강 수변에 조성된 '사쿠라노미야 공원'에 들린다. 이곳에서는 경인아라뱃길 수변공원을 비롯해 인천 도심 하천을 주요 관광 인프라로 발전시킬 방안을 연구한다.

정해권 산업경제위원장은 "이번 시찰에서 수집한 자료와 정보를 토대로 인천시에 접목할 만한 정책 대안을 마련하겠다"면서 "성숙하고 신뢰받는 의정활동을 위해 모범적인 시찰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시찰에 나선 산경위 소속 의원들은 필수 견학시설 외 불필요한 일정을 배제해 시찰 기간을 압축하고, 예산 절감을 위해 여행 경비 일부를 자부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ruby@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