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생후 1일된 딸, 김포 텃밭에 묻었다"…경찰, 7년만에 유골 발견

등록 2023.07.06 18:01:31수정 2023.07.06 18:05: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경찰과 40대 친모가 6일 오후 경기 김포 대곶면 한 사유지 텃밭에서 인천 출생 미신고 영아 시신을 찾기 위한 현장검증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경찰은 이 텃밭에 영아의 친모가 시신을 암매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출생 미신고의 친모는 지난 2016년 8월7일 출생한 딸이 다음날 숨지자 장례 절차 없이 경기 김포시 한 텃밭에 매장한 혐의(사체유기)를 받고 있다. 2023.7.6. dy0121@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경찰과 40대 친모가 6일 오후 경기 김포 대곶면 한 사유지 텃밭에서 인천 출생 미신고 영아 시신을 찾기 위한 현장검증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경찰은 이 텃밭에 영아의 친모가 시신을 암매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출생 미신고의 친모는 지난 2016년 8월7일 출생한 딸이 다음날 숨지자 장례 절차 없이 경기 김포시 한 텃밭에 매장한 혐의(사체유기)를 받고 있다. 2023.7.6. dy0121@newsis.com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생후 1일된 딸을 암매장한 친모가 인천에서 긴급체포된 가운데, 경기 김포시 한 텃밭에서 해당 영아로 추정되는 유골이 나왔다.

인천경찰청 여청수사대는 6일 오후 경기 김포시 대곶면의 사유지 주택 텃밭에서 40대 친모 A씨가 암매장한 딸 B양의 백골시신을 7년 만에 발견했다.

경찰은 이날 여청수사대를 비롯해 과학수사대, 기동대 경력 40여명을 투입해 B양의 시신을 찾기 위한 현장검증을 실시했다.

검은색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한 A씨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고개를 숙인 채 폴리스라인을 넘어 텃밭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해당 텃밭은 A씨 부모 소유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수풀이 무성하게 자라 있었고, 인근 지역은 공장단지라 인적이 드물었다.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경찰이 6일 오전 경기 김포 대곶면 한 텃밭에서 인천 출생 미신고 영아 시신을 찾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경찰은 이 텃밭에 영아의 친모가 시신을 암매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출생 미신고의 친모는 지난 2016년 8월7일 출생한 딸이 다음날 숨지자 장례 절차 없이 경기 김포시 한 텃밭에 매장한 혐의(사체유기)를 받고 있다. 2023.7.6. dy0121@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경찰이 6일 오전 경기 김포 대곶면 한 텃밭에서 인천 출생 미신고 영아 시신을 찾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경찰은 이 텃밭에 영아의 친모가 시신을 암매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출생 미신고의 친모는 지난 2016년 8월7일 출생한 딸이 다음날 숨지자 장례 절차 없이 경기 김포시 한 텃밭에 매장한 혐의(사체유기)를 받고 있다. 2023.7.6. dy0121@newsis.com



A씨는 지난 2016년 8월7일 인천 한 병원에서 출생한 딸 B양이 다음날 숨지자 장례 절차 없이 해당 텃밭에 B양을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이 사망한 정확한 이유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B양 생부의 존재도 확인되지 않았다.

A씨는 사체유기죄 공소시효인 7년을 약 한달 앞두고 경찰에 붙잡혔다. A씨의 공소시효 만료일은 다음달 7일이다.

앞서 미추홀구는 출생 미신고 아동에 대한 전수 조사 과정에서 "아이가 사망해 유기했다"는 친모 A씨의 진술을 확보, 지난 4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A씨의 진술에 따라 사체유기 혐의를 적용해 전날 오후 5시43분께 그를 긴급체포했다. 이어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인천경찰청 아동학대특별수사팀으로 해당 사건을 이관해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친모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면서 "오늘 오후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6일 오전 경기 김포 대곶면 한 텃밭에 인천 출생 미신고 영아 시신을 수색하기 위해 경찰이 폴리스라인을 설치했다. 경찰은 이 텃밭에 영아의 친모가 시신을 암매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출생 미신고의 친모는 지난 2016년 8월7일 출생한 딸이 다음날 숨지자 장례 절차 없이 경기 김포시 한 텃밭에 매장한 혐의(사체유기)를 받고 있다. 2023.7.6. dy0121@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6일 오전 경기 김포 대곶면 한 텃밭에 인천 출생 미신고 영아 시신을 수색하기 위해 경찰이 폴리스라인을 설치했다. 경찰은 이 텃밭에 영아의 친모가 시신을 암매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출생 미신고의 친모는 지난 2016년 8월7일 출생한 딸이 다음날 숨지자 장례 절차 없이 경기 김포시 한 텃밭에 매장한 혐의(사체유기)를 받고 있다. 2023.7.6. dy0121@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uby@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