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 이재명 구속영장 청구에 비상의총…"표결 토론 거칠 것"

등록 2023.09.18 17:24:41수정 2023.09.18 18:45: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당내 토론 본격 시작…모든 방안 열어둘 것"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비상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3.09.18.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비상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3.09.18.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재 신귀혜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이재명 대표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응하고자 비상 의원총회를 열었다. 오는 21일 예정된 체포동의안 표결이 진행되기 전까지 찬반 결정을 두고 추가 토론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소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비상 의총을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구속영장의 구체적 사실관계와 내용에 대해 공유하고, 앞으로 토론을 위한 자세한 정보가 제공됐으면 좋겠다는 의원들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의총 소집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토론을 길게 이어가기보다는 이 대표의 담당 변호인인 박균택 변호사로부터 자세한 영장청구, 피의사실, 혐의사실에 대해 설명을 듣는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3가지 영장청구 사실에 대해 상세한 설명이 있었다. 앞으로 그 내용에 기반해 표결이 이뤄지는 21일까지 의원들 사이에 충분한 토론과 내부 논의를 거치기로 했다"며 "오늘 어떤 결론을 내거나 자세한 토론을 시작하지는 않았다"고 부연했다.

민주당은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 표결까지 남은 기간 선수·그룹별로 다양한 토론을 거쳐 '부결 당론' 등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친이재명(친명)계에서는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등을 정치적인 의도가 담긴 부당한 행위로 보고, 체포동의안 부결로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반면, 비이재명(비명)계 의원들은 이 대표가 '불체포특권 포기' 약속을 지켜야 내년 총선에서 더 유리할 것이라고 말한다.

이 원내대변인은 "아직 당내 토론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지는 않았다. 모든 방안을 열어놓고 충실히, 긴밀히 토론할 것"이라며 "앞으로 2~3일 기간에 의총이 추가로 잡힐 수도 있다"고 전했다.

민주당이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이후 사실상 상임위를 보이콧하고 있다는 지적에는 "그렇지 않다"며 "충실한 상임위 진행을 위해 일정을 조정하는 부분이 있다"고 반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marim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