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재옥 "이재명 체포안, 반드시 표결…한덕수 해임안은 수용 못해"

등록 2023.09.20 11:26: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야당 대표 문제로 국회 비정상 운영, 국민 우려 심각"

"민주, 냉정 되찾아 대화·타협으로 문제 풀어나가야"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9.20.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9.20.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지율 하지현 한은진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과 한덕수 국무총리에 대한 해임 건의안이 국회 보고된 것 관련 소속 의원들에 오는 21일 본회의 필참과 표결을 당부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내일 본회의가 대단히 복잡한 상황"이라며 "의원 여러분 내일은 한분도 빠져서도 안 되고, 제가 장관들도 부를 것이니 반드시 표결에 임해달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여러가지 할 수 있는 공세는 다하겠다는 자세로 국회에 임하고 있다"며 "정기 국회를 앞두고 야당의 내부 사정, 야당 대표 관련 문제들로 인해 국회가 정상적으로 운영되지않는 데 대한 국민적 우려가 심각하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께서 여러가지 국익과 나라를 위해 유엔에 가서 외교 활동을 하며 정말 살인적인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며 "옛날에는 대통령이 외국에 나가 계시면 야당이 정쟁도 지양하는 좋은 전통도 있었는데 이미 그런 전통은 깨진지가 제법 됐고 전혀 그런 생각에 동의하고 있지 않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하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언행과 처신으로 가야할 길을 묵묵히 가며 야당을 설득하고 대화하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하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며 "내일 원내지도부의 방침에 따라 잘 협조해주시면 고맙겠다"고 주문했다.
 
윤 원내대표는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체포동의안은 법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국회에 보고돼 절차에 따라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총리 해임결의안은 저희당은 수용할 수 없는 정치적 공세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냉정을 되찾아서 국회 운영을 정상화하고 지금 당내 여러가지 복잡한 문제가 있긴 하지만 여야가 대화와 타협을 통해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도록 협조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민주당이 검사 탄핵 소추안을 보고한 데 대해선 "지금 여러가지 수사를 하고 있는 검찰에 부담을 주기 위한 그런 시도로 밖에 해석할 수 없다"며 "탄핵 사유가 있는지 법적인 검토와, 정치 도의적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입장에서 수사하고 있는 검사를 탄핵시도 한다는 자체가 시기적으로나 상황상으로도 생각을 해야하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대표연설에서 가짜뉴스 대응을 위한 선거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한 것 관련해선 "관련법을 어제 과방위에서 공청회했다"며 "검토된 내용을 담아 법안을 발의하고, 법적인 사법처리 외 법적 제도적 정비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야당에서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데 대해선 "청문회 과정을 통해 문제 제기 할 게 있으면 하면 된다"고 말했다.
 
국회는 이날 오전 본회의를 열고이 대표의 체포동의안과 한 총리의 해임건의안을 보고받았다. 이번에 보고된 체포동의안과 해임건의안은 국회법에 따라 보고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표결에 부쳐져야 한다.

이에 두 안건은 오는 21일 본회의에서 표결을 진행할 예정이다. 모두 무기명 투표로 진행되며 재적 의원의 과반 출석, 과반 찬성으로 가결된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19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을 국회에 보낸 바 있다. 한 총리 해임건의안의 경우 전날인 18일 민주당이 국회에 제출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 의원 100여명이 전날 발의한 안동완 검사 탄핵안도 보고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l2@newsis.com, judyha@newsis.com, gold@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