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야, 21일 본회의서 '한덕수 해임안→이재명 체포안' 순 표결

등록 2023.09.20 16:19:01수정 2023.09.20 18:34: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여야, 노란봉투법·방송3법 본회의 상정 이견 '여전'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0회국회(정기회) 제7차 본회의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체포동의안이 보고되고 있다. 2023.09.20.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0회국회(정기회) 제7차 본회의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체포동의안이 보고되고 있다. 2023.09.20.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한은진 기자 = 여야는 오는 21일 본회의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을 먼저 표결에 붙이고 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체포동의안 표결을 진행하기로 했다. 여야는 이견이 큰 노란봉투법과 방송3법 상정 여부는 합의하지 못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광온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장실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3자 회동에 나서 21일 본회의 의사일정을 협의했다.

박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노란봉투법 상정 여부'에 대해 "그 문제는 좀 더 (협의하기로 했다)"며 "저하고 윤 원내대표하고 의장 견해가 각각 상이해서 상정에 대한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방송3법'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라고 답했다.

그는 '합의되지 않았으면 상정이 안 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건 아니다"고 했다. 향후 추가 회동 일정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박 원내대표는 '체포동의안·해임건의안 표결 순서'와 관련해 "해임건의안, 체포동의안 이렇게"라고 설명했다.

윤 원내대표는 '둘 다 상정 안 하는 건가'라는 질문에 "네"라고 했다. 그는 '의장도 상정 안된다는 입장이냐'는 질문에 "아직까지 확실한 답은 안 줬다"고 했다. '확정되면 필리버스터를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네 당연히"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gold@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