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 '이재명 체포안' 표결에 "한덕수 해임" "검 정치공작" 공세

등록 2023.09.21 10:30: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박광온 "본회의서 정권 폭주에 브레이크 걸 것"

황운하 "정권 지지율 추락 막으려는 정치적 책략"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09.21.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09.21.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재 신귀혜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이재명 대표의 체포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한덕수 국무총리에 대한 해임건의안 통과를 예고하면서 맞불을 놨다. 또한 검찰의 수사를 정치공작, 권력남용이라고 비판하면서 공세 수위를 높였다.

박광온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오늘 본회의를 통해 정권 폭주에 브레이크를 걸겠다"며 "국무총리 해임건의안을 통과시키겠다. 본질은 대통령을 향한 국민의 강력한 경고"라고 밝혔다.

이어 "국회에서 통과된 즉시 대통령은 이를 겸허히 수용해야 한다"며 "국민과 국회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국민통합형 국무총리를 지명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다른 원내지도부 소속 의원들도 검찰 구속영장 청구의 부당함을 주장하면서 힘을 보탰다.

황운하 의원은 "검찰 권력 남용에 대한 국회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이 대표가) 비회기 중 구속영장을 청구하면 당당하게 법원 심사를 받겠다고 누차 밝혔음에도 굳이 회기 중에 청구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이 방탄 프레임에 갇히거나 극심한 분열과 혼란에 빠지기를 간절히 바란다는 노골적 정치 개입이고, 비정하고 사악한 정치 공작"이라며 "검찰이 대한민국 사회의 악의 축이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그 정점에 있음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번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부결에 힘을 실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도 나왔다.

황 의원은 "윤석열 정권 지지율 추락을 검찰이 정치에 직접 개입해 막아보려는 정치적 책략"이라며 "상식에서 벗어난 검찰권 남용에 국회가 어떤 답을 내놓아야 하는지는 명확하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marim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