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희룡 "이재명 한두번 상대해본게 아냐…통상적 방법으론 안돼"

등록 2023.09.21 11:39:22수정 2023.09.21 13:22: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원희룡, 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

양평고속도로 관련 "이해찬·이재명 편대 짜"

국무총리·총선 출마 선택해달라 질문에 "무응답으로 하겠다"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내셔널프레스 클럽에서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관으로 열린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초청 편집인 토론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악수하고 있다. 2023.09.21. ks@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내셔널프레스 클럽에서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관으로 열린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초청 편집인 토론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악수하고 있다. 2023.09.21. ks@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1일 "여야가 강대강의 충돌 국면으로 달려가고 있는데 중재하거나 서로 타협할 수 있는 정치적인 문화나 리더십이 현재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국정 수행에 큰 부담으로 올 것 같아 걱정이고 우리 정치문화의 한계점이라 슬프고 비감하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과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표결 등 정치 현안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원 장관은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과 관련해서는 "이 대표와는 질긴 악연이 있기 때문에 오늘까지도 이 악연이 이어지는 걸 보면서 여러 가지 감회가 든다"고 말했다.

이어 "체포동의안이 통과되면 통과가 되는 대로 또는 부결되면 부결이 되는 대로 그것이 민심과 정치 여야 구도의 대결 구도와 총선을 앞둔 민감한 시기에 변동성과 대립을 높여서 정치 지각을 크게 흔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 장관은 그러면서 "이게 가져올 파장, 특히 국무위원으로서는 국정 수행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 예의주시해야 하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원 장관은 총리 해임건의안에 대해서는 "저는 납득을 못 하겠지만 민주당이 통과를 시킨다고 하는 걸 보니 통과가 되면 뻔히 예상되는 수순으로 갈 텐데 이런 것들이 결국 총선과 예산 국회를 앞두고 강대강의 충돌로 달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차기 국무총리와 총선 출마 중 둘 중 하나를 선택해 달라는 질문에는 "제가 선택하면 되는 것이냐. 무응답으로 하겠다"라면서 답을 회피했다.
 
원 장관은 총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부에 있는 게 더 역할을 잘하는 것인지 당에 있는 게 역할을 더 잘하는 것인지에 대해 저 혼자서는 답을 못 낸다"며 "인사권자와 머리를 맞대야 하는데 아무 말씀이 없으셔서 저도 고민을 더 해야 되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원 장관은 서울∼양평 고속도로 백지화 선언과 관련한 질문에는 "처음에 김두관 의원이 제기했을 때는 협의로 해결할 마음이 더 컸다"며 "그런데 여기서 또 이재명 대표와의 악연이 발동했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알아보니까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대표, 이재명 측근들로 이어진 편대를 다 짰더라"라면서 "이재명을 한두 번 상대해 본 게 아니다. 책임 뒤집어 씌우기 프레임과 묻지마 대통령 가족 책임으로 가고 총선과 심지어는 그 이후까지 끌고 갈 것이기에 통상적인 방법으로는 이걸 끊을 방법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전문가들의 검증과 주민들의 의견이 거의 다 수렴이 되고 있기 때문에 민주당이 설사 의혹을 우긴다 한들 국민들이 거기에 현혹되지 않을 정도의 기반이 마련되면 하루라도 빨리 재개해야 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