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재옥 "민주, 국민 아닌 이재명 선택하면 국민들도 민주당 버릴 것"

등록 2023.09.21 14:14:25수정 2023.09.21 15:26: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9.21.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9.21.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최영서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국회 표결날인 21일 "민주당이 국민이 아닌 이재명 대표를 선택한다면 국민들도 민주당을 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 직전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재명 대표는 사법리스크를 피하기 위해 명분 없는 단식뿐만 아니라 본인이 약속했던 불체포특권 포기에 대한 말도 바꿨다"며 "민주당은 대표 방탄을 위해 헌법과 법률을 위반하지 않은 국무총리 해임건의안도 제출해 표결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신들이 가진 의석수로 모든 걸 할 수 있다는 오만함이 없다면 할 수 없는 일"이라며 "기본적인 염치도 없이 범죄피의자인 이재명 대표만 지키면 그만이라는 이기주의가 국회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윤 원내대표는 "공당이라면 적어도 정치적 행보를 정하기 전에 국민들께 설명할 수 있는 상식적 명분을 찾기 마련인데 민주당은 그럴 상식이 남아있지 않아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의 병상 SNS지침과 개딸의 감시 속에서 국무총리 해임건의안은 가결, 체포동의안 부결로 몰아가고 있다"며 "국회의원이 본회의장서 내리는 결정의 근거가 정치적 가치나 신념이 아니라 팬덤정치의 눈치보기라니 안타까움을 넘어 절망감이 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국민보다 이재명 대표를 선택한다면 국민 역시 민주당을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민주당은 오늘 본회의에서 의사안건과 노봉법, 방송법 상정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민의힘은 국민의 뜻을 받들어서 국민 눈높이 맞게 오늘 본회의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는 이재명 대표가 과거 불체포특권을 포기하겠다고 말한 장면을 재생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young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