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체포안 표결 앞둔 이재명, 막바지 부결 호소…"당 통합 운영 약속"

등록 2023.09.21 14:52:59수정 2023.09.21 14:54: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이 대표, 박광온 원내대표 면담서 약속…"통합 운영 노력하겠다"

"필요하다면 당 통합을 위한 기구를 만드는 것도 충분히 고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21일 오전 민주당 박광온 원내대표가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단식 중인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찾아 대화하고 있다. 이날 오후 이 대표 체포동의안이 본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진다. 이 대표는 전날(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직접 부결을 요청했다. 2023.09.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21일 오전 민주당 박광온 원내대표가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단식 중인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찾아 대화하고 있다. 이날 오후 이 대표 체포동의안이 본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진다. 이 대표는 전날(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직접 부결을 요청했다. 2023.09.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조재완 신귀혜 기자 = 국회 체포동의안 표결을 앞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향후 통합적인 당 운영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전날 체포동의안 부결을 당부하는 메시지를 낸 데 이어 비이재명계를 향한 막바지 호소로 풀이된다.

이소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향후 통합적인 당 운영에 대한 의지를 명확히 밝혔다고 한다"고 전했다. 박광온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병문안을 간 자리에서 이 대표가 이 같은 뜻을 전했다고 한다.

이 원내대변인은 "두 분은 이 대표의 건강 상태와 안부에 대해서도 말씀을 나눴지만, 앞으로의 민주당 운영에 대해서도 여러가지 의견을 나눴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대표나 지도부의 당 운영에 대해 우려하는 의원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편향적인 당 운영을 할 의사나 계획이 전혀 없고 지난 총선 태스크포스(TF) 구성에 있어서도 다양한 의견들과 의원들로 구성되도록 노력한 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의 운영에 있어서도 그렇게 다양한 의견들을 모아내고 의원들의 통합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당대표와 당 지도부가 다 함께 마음을 모아서 노력하겠다는 대화를 (두 사람이) 나눴다"고 소개했다.

이어 "박 원내대표도 원내대표로서 책임지고 통합적인 당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대화를 나눴다"며 "일부 의원들이 가지고 있는 당 운영에 대한 우려와 당 혁신에 대한 필요성을 적극 고려해서 원내대표와 당대표가 함께 노력할 것이기 때문에 전날 요청한 바와 같이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을 부결해줄 것을 다시 간곡하게 요청했다"도 했다.

 '통합 운영'을 위한 새로운 기구 출범 가능성도 열어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원내대변인은 "통합적인 당 운영에 도움이 되는 기구가 필요하다면 그런 기구를 만드는 것도 충분히 고려할 수 있다는 말씀을 이 대표가 한 것으로 알려져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전날 자신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부결해달라고 요청했다. 당 지도부는 체포동의안을 부결시켜야 한다는 결론을 도출했으나 당론으로 채택하진 않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ander@newsis.com, marim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