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재옥 "이재명 체포동의안 통과, 민생 챙기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

등록 2023.09.22 09:28:14수정 2023.09.22 09:40: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민주, 헌정사상 탄핵 트리플크라운 세워…습관성 탄핵 증후군"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9.21.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9.21.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한은진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것에 대해 "이 대표에 대한 사법처리는 법원에 맡기고 정치를 복원해 민생을 챙기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 반영된 결과"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또 민주당이 방탄이라는 족쇄를 벗어버리고 당대표 개인을 위한 사당에서 국민을 위한 공당으로 돌아올 기회"라며 "민생정당으로 거듭나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 시계가 민생에 맞춰서 움직여야지, 이재명 대표에게 맞춰 움직여선 안 된다"며 "현재 국회에는 여야가 힘을 모아 해결해야할 현안들이 산적해있다"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제정세로 인한 안보 위기와 복합적 경제위기라는 도전에 대응하라는 국민적 요구에 응답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이번 체포동의안 가결이 당 대표의 끝없는 사법 리스크에서 벗어나 국민의 품으로 돌아올 기회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전날 민주당 주도로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과 안동완 검사 탄핵소추완이 통과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윤 원내대표는 "한덕수 총리 해임건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는데 상식이나 민심과 동떨어진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금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 스스로도 해임건의는 대통령에게 국정운영의 책임을 국민에게 묻는거라고 말했다"며 "결국 해임 사유들은 그냥 억지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명백한 법률 위반이나 실책이 없는 총리에 대한 해임건의안은 결국 이재명 대표 방탄 물타기를 위한 것"이라며 "일방적인 정치 공세이자 무소불위 힘자랑이다. 멈출 줄 모르는 의회 폭주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차장 검사에 대한 탄핵소추안도 가결됐는데 현직 검사까지 표적으로 삼는 것은 다수당의 권력을 남용하는 일"이라며 "21대 국회에서 민주당은 헌정사상 첫 법관 탄핵, 헌정사상 첫 국무위원 탄핵, 헌정사상 첫 검사 탄핵이라는 탄핵 트리플크라운을 세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헌정사에 길이 남을 부끄러운 흑역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원내대표는 "지금 민주당이 보이는 태도는 습관성 탄핵 증후군에 지나지 않는다"며 "민주당은 이제 탄핵 중독에서 벗어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gold@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