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법무부 "이재명 영장판사가 한동훈 동기? 명백한 가짜뉴스"(종합)

등록 2023.09.23 17:33: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김 의원 전날 방송출연해 '동기설' 주장

법무부 "재판 영향 목적…조치할 예정"

페북서 "취재에 구멍…한동훈도 쫄아"

[서울=뉴시스] 법무부가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 담당 판사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대학 동기"라고 주장하자 반박 성명을 내고 대응을 예고했다. 사진은 김 의원이 지난 7월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처가 고속도로 게이트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2차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긴 모습. 2023.07.20.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법무부가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 담당 판사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대학 동기"라고 주장하자 반박 성명을 내고 대응을 예고했다. 사진은 김 의원이 지난 7월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처가 고속도로 게이트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2차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긴 모습. 2023.07.20.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재혁 김진아 기자 = 법무부가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 담당 판사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대학 동기"라고 주장하자 반박 성명을 내고 대응을 예고했다.

23일 법무부는 "김 의원이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담당 판사가 한 장관과 서울대 법대 92학번 동기라는 점 등을 고려하여 검찰에서 판사를 선택한 것'이란 취지로 발언했다"며 "이는 명백한 거짓"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 장관과 김 의원이 언급한 판사는 대학 동기가 아니며 서로 일면식도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여러차례 가짜뉴스를 유포하고서도 어떠한 사과나 시정조치를 하지 않았던 김 의원이 이번엔 재판에 부당한 영향을 끼칠 의도로 공영방송에서 가짜뉴스를 유포했다"며 "필요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김 의원은 KBS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서울에 영장 전담 판사가 세 명이 있는데 이들은 일주일 단위로 돌아가며 근무한다"며 "그 중 한 장관이 유리하다고 생각하는 판사를 선택한 것"이라고 발언했다.

그는 "선택된 판사는 하필이면 한 장관의 서울대 법대 92학번 동기"라며 "민주당이 동의해줘서 지금 체포동의한이 가결된 것 아니냐는 게 (영장이) 발부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측의 논거"라고 언급했다.

한편 오는 26일 열리는 이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유창훈 영장점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유 부장판사는 지난 2019년 서울서부지법에서 근무한 후 올해 2월부터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전담 업무를 맡고 있다.

대전 출신으로 서울대 공법학과를 졸업했으며, 육군법무관을 거쳐 2003년 서울지법 의정부지원에서 판사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서울중앙지법, 광주지법 순천지원,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등에서 근무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한 장관이 또 저에게 겁을 주고 있다"며 "'한 장관과 동기라는 점을 고려해 판사를 선택한 것'이라고 말하는 것(한동훈 해석)과 “유리한 판사를 선택했는데, 하필이면 한동훈 장관과 동기”(김의겸 발언)는 의미가 전혀 다르다"고 반박했다.

또 두 사람이 동기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취재 과정에 구멍이 있었다"며 "애초 정보를 준 사람이 서울법대 92학번 법조인이고, 법조인대관을 확인해보니 똑같이 73년생에 92년도에 고교를 졸업한 것으로 나와 믿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 장관의 각별한 관심이 놀랍다. 한 장관도 잔뜩 쫄아있는 것"이며 "26일 이재명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느냐 기각되느냐에 따라 자신의 운명도 걸려있으니 그런 것"이라고 비꼬았다.

이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26일 진행된다. 이 대표는 단식 투쟁 24일차인 이날 단식을 중단하고 법원의 영장 실질 심사에 출석하기로 했다. 이 대표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심문 당일 밤, 늦으면 익일 새벽 나올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aebyeok@newsis.com, hummingbird@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