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민석, 민주 원내대표 출마…"강하고 선명하게 이재명·당 지킬 것"

등록 2023.09.24 12:21:34수정 2023.09.24 12:44: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어려우니까 김민석, 당 생각하면 김민석"

"당 봉합 필요하다고 하지 않을 것…정책위의장 사의"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3.08.24.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3.08.24.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재 조재완 기자 =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차기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면서 "강하고 선명하게 이재명 대표와 당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원내대표에 출마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주의, 민생, 평화의 위기다. 민주당도 위기다. 윤석열 검찰 독재의 무능한 폭정과 야당 분열 공작 때문"이라며 "폭정을 막고 민생을 살리고 이재명 대표를 지키고 선명하고 강력한 민주당을 재정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저의 경험, 전략, 정책, 돌파력으로 민주당을 묵직하고 날카로운 칼로 되살리겠다"며 "원칙을 확고히 지키되 지혜롭고 신속하게 당을 안정시켜 강서 승리를 이루고 총선승리의 길을 열겠다"고 전했다.

그는 "민주당을 제 몸처럼 사랑한다. 어려움 많았던 정치 행로를 걸어오며 국민과 당원을 두려워하는 것이 정치의 근본임을 온몸으로 배웠다"며 "부족함이 많지만 어려운 시기라 제 쓰임이 있으리라 믿는다. 전심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어려운 시기가 아니면 나서지 않았을 것이다. 어려우니까 김민석이다. 당을 생각하면 김민석"이라며 "강하고 선명하게 당과 대표를 지키겠다. 폭정을 막고 민생을 살리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번 보궐선거가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 가결 사태에 따른 후폭풍으로 진행되는 것에 유감을 표하면서 당내 '이탈표'에 대해서는 "여당과의 정치적 협작"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가결표에) 우리 당 가결표가 얹어져서 우리 당 대표를 지키자고 하는 의견에 반하는 결과 만들어졌기에 결과적으로 정치적 협작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자세한 것은 내일 친전을 통해 정리하겠다"며 "다만 지금은 당 봉합이 필요하다는 말을 사용하지 않았고, 사용하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현재 맡고 있는 정책위의장에서 물러나겠다는 뜻도 전했다.

김 의원은 "더 강하게 부결 당론을 주장하지 않았던 것에 대해 문책한다면 달게 받아야 한다"며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했기 때문에 지난번 (정책위의장) 사의와 별개로 이번에 다시 한번 사의를 표명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wander@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