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당 "진교훈, '낙하산 공천장' 받더니 피의자 이재명에 격려받아"

등록 2023.09.24 15:52:25수정 2023.09.24 16:11: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피의자에 매달려…경찰출신 내세우면 안 돼"

"유튜브서 후원금 모집…선거자금 위해 나왔나"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진교훈 더불어민주당 강서구청장 후보가 지난 21일 오전 서울 강서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자 등록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09.21.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진교훈 더불어민주당 강서구청장 후보가 지난 21일 오전 서울 강서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자 등록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09.21.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한은진 기자 = 국민의힘은 24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진교훈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를 향해 "며칠 전에는 단식현장을 찾아가 이재명 대표로부터 '낙하산 공천장'을 받은 것 자체를 자랑스럽게 알리더니, 이번에도 강서구민의 삶과는 전혀 무관한 당 대표의 병중 단식 현장을 찾은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밝혔다.

신주호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대표가 지난 22일 진 후보를 향해 '윤석열 정부가 자기 잘못을 돌아볼 수 있게 반드시 이번 선거에서 승리하라'고 한 것을 두고 "범죄자를 잡던 전직 경찰 간부가 중대 범죄혐의 피의자를 방문해 격려를 받는 낯뜨거운 상황이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 부대변인은 "갑작스레 내리꽂힌 자신의 정당성을 찾으려는 것인가, 아니면 주민의 삶과 구정에 대해 정확한 목표와 방향을 내놓지 못해 이 대표만을 바라보며 표를 구걸하기 위함인가"라며 "영장실질심사를 받을 범죄 피의자에게 매달리는 진 후보는 경찰 출신임을 자랑스럽게 내세워서는 안 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그는 "진 후보는 낙하산 공천장에 보은하려고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를 이재명 방탄으로 치르려는 건가"라며 "제발 이재명 구하기를 중단하고 강서구 민생에 관심을 가져주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이 대표의 혐의는 법원에 맡기고 민생의 바다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했다.

신 부대변인은 "민주당과 진 후보는 이번 선거를 '정권교체의 출발'이라며 구민의 삶에 대한 진지한 성찰보다, '괴담 장사꾼' 김어준 씨가 진행하는 유튜브에 나와 후원 계좌번호를 수차례 외치며 후원금 모집에 열을 올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 부대변인은 "(진 후보는) 강서구민을 위한 것인지, 개인 선거자금을 위해 출마한 것인지 모를 정도"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gold@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