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민석 "체포안 가결파, 자기 소신 밝히고 평가 받아야"

등록 2023.09.25 10:16:15수정 2023.09.25 10:50: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묻기 전에 정치인 자신이 입장 표명하는 것이 당연"

"대표 거취와 연결시켜 정치적 거래했으면 징계해야"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내대표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09.2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내대표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09.2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이재명 대표의 체포동의안에 가결을 던진 당내 의원들을 향해 "이런 사안은 자기 소신을 밝히고 평가받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그렇기 때문에 당원이라든가 지지자들도 '당신 생각이 뭐냐'는 비판들이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것에 답하는 것이 불가피하고 합당하다고 보기 때문에 아마 지금 일부 의원들이 '나는 아니다'라고 이야기하는 분도 있고, 아니면 아예 말씀을 안 하는 분도 있다"며 "그 부분은 저는 어떻게 보면 지지자들이 묻기 전에 정치인 자신이 그런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 굉장히 자연스럽고 당연한 것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통상적으로 비명계다라고 하는 분들 중에도 부결투표를 한 분이 많이 있지 않느냐"며 "소위 얘기하는 소속이 친명이냐 비명이냐를 떠나서 옳으냐 그르냐의 문제"라고 평가했다.

김 의원은 무기명 투표 원칙에도 불구하고 본인의 의사를 밝혀야 한다는 것이냐는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렇다"며 "그래서 애초에 저 같은 경우는 그런 입장을 밝혔다. 그런 것이 타당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는 "자기 소신을 밝히고 그렇게 투표하는 게 맞았다고 본다"며 "그렇기 때문에 지난번에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 1차 투표를 할 때도 전혀 이견이 없었는데 이탈표가 나와서 깜짝 놀랐던 적이 있지 않느냐. 그때도 그것을 침묵의 장막투표라고 했다"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가결을 던진 의원에 대한 징계 추진 여부에 대해 "최고위원회의에서 논의를 해야 한다"면서도 "개인적으로 정말 선의로 고민한 분들이 있을 수 있는데, 일단 본인이 왜 그렇게 했는지에 대한 이야기와 그에 대한 어떤 정말 진지한 토론이 선행돼야 된다"고 보탰다.

그러면서 비이재명계가 체포동의안 표결에 앞서  공천권 거래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언급하며 "사실은 징계 얘기가 나오거나 이게 과연 당에 계속 남아 있는 정체성에 맞느냐는 얘기가 나오는 것은 이것을 대표 사퇴라든가 거취와 연결시킨, 일종의 정치적 거래와 연결시킨 경우가 있었다라는 얘기들이 지금 계속 나오기 때문"이라며 "그런 부분들이 명료하게 다 밝혀진다면 그야말로 징계의 대상이 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