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웅 "수도권 위기론 실감…가짜 주장 사람들 지도부서 물러나야"

등록 2023.09.26 09:16:03수정 2023.09.26 10:24: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우세라 생각하면 강서구청장 결과에 직 걸어야"

"민주당으로 반사이익 얻을 거란 생각 한심해"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다른 미래를 위한 성찰과 모색 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04.18.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다른 미래를 위한 성찰과 모색 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04.18.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한은진 기자 =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26일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결과가 나오면 수도권 위기론은 가짜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당의 중요한 지도부에서 물러나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수도권 위기론을 실감한다"며 "당에 요직에 계신 분들이 수도권 위기론이 가짜뉴스다, 누가 퍼뜨렸는지 잡아가겠다 이러고 있는데 저를 잡아가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수도권 위기론'을 부정한 일부 인사들을 향해 "그러면 강서구청장 선거 결과에 직을 걸라"며 "우세라고 이야기하면 직이 날아갈 일이 없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실제 위기인데도 불구하고 그걸 숨겼다, 그 위기가 있다고 이야기하는 사람을 핍박했다면 그것은 해당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강서구청장 선거 결과에 따라 총선을 앞두고 비상대책위원회가 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렇다"며 "우리가 우세하다고 주장하는 대표부를 갖고 만약에 그게 아니라고 드러나게 되면 전략적으로 우리는 총선에서 다른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구속 여부를 두고 "구속이 되든 안 되든 민주당은 장기적으로 봤을 때 호재라고 본다"며 "국민의힘이 그 모든 대야 투쟁에서 내세웠던 게 이재명 방탄인데 그게 사라지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의원은 "반명 의원들은 과거 탄핵도 이끌어냈고 정권 교체도 실제 해 봤던 전략통들이 많다"며 "그런 부분으로 봤을 때는 숫자가 적더라도 결국 반명 쪽에서 주도권을 잡아가지 않나"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민주당으로 인해)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진짜 한심한 생각"이라며 "국민들이 봤을 때 국민의힘 하면 떠오르는 정책이 없는데 야당의 실수나 이재명만 갖고 어떻게 대처를 해 본다면 그게 과연 먹힐까"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ld@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