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연봉이 5000이라더라"…취준생에 최악의 추석 잔소리

등록 2023.09.28 09:10:00수정 2023.09.28 09:1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연봉이 5000이라더라"…취준생에 최악의 추석 잔소리


[서울=뉴시스]이인준 기자 = 취업준비생이 꼽은 최악의 명절 잔소리는 변함없이 '취업'과 '연애·결혼' 내용인 것으로 집계됐다.

28일 채용 플랫폼 캐치에 따르면 Z세대 취준생 2404명을 대상으로 가장 듣기 싫은 명절 잔소리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7%가 '취업 잔소리'를 꼽았다. 이어 '연애·결혼 잔소리'가 17%로 나타났다.

'○○이는 대기업에 입사해서 연봉이 5000만원이 넘는다더라' 같은 '타인과 비교'도 15.9% 응답률을 보였다. 또 '살을 빼야겠다'처럼 외모를 지적하는 말도 부담스럽다는 응답이 15.6%로 집계됐다.

취준생 응답자의 32%는 올 추석에 고향을 방문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가장 큰 이유는 '취업 준비로 바빠서'(44%)로 조사됐다. 이어 '휴식을 하고 싶어서' 21%, '여행, 개인 일정 등 다른 계획이 있어서' 12%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