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익표, 첫 의총서 "윤·정부, 국회 대하는 태도 안바뀌면 협치 기대할 수 없어"

등록 2023.09.27 10:07:47수정 2023.09.27 13:46: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윤 대통령, 이번 일 반드시 사과해야"

"법무장관 파면도 즉각 조처 부탁드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9.27.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9.27.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신재현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를 향해 "국회를 대하는 태도를 바꾸지 않는다면 협치를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취임 후 처음 주재한 의원총회에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국회에 대한 태도 변화를 요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렇게 안하무인으로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를 무시했던 정부를 저는 본 적이 없다"며 "최소한 전두환 정권조차 형식적으로라도 존중하는 자세를 취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 태도를 바꾸는 시작은 국회 다수 의견으로 보낸 국무총리 해임안에 대해 대통령이 존중을 표해주는 것이다. 그것이 여야 협치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홍 원내대표는 전날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홍 원내대표는 "전날 원내대표 당선됐을 때 굉장히 무거운 느낌이었는데 당대표 구속영장 기각소식을 들으면서 무거운 짐이 반 이상은 사라졌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역시 검찰의 무도한 행위에 대해 사법부가 아직은 법적 정의가 살아있다는 걸 보여준 판단이었다고 생각한다"고 평했다.

이와 함께 "이번 일에 대해서는 반드시 대통령께서 사과해야 한다"며 "이 문제를 정중히 사과하고 그 책임을 물어 실무총괄책임자였던 법무부 장관의 파면조치를 즉각 취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