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 "윤 정권, 이재명 죽이기 실패…책임 면할 수 없을 것"

등록 2023.09.27 10:27:33수정 2023.09.27 14:32: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영장청구, 애초부터 부당한 검찰폭력이자 정치보복"

"윤 대통령, 표적수사 사과…한동훈 즉각 파면해야"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 등 참석 의원들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3.09.27.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 등 참석 의원들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3.09.27.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신재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이재명 대표 구속영장 기각과 관련해 "윤석열 정권의 '이재명 죽이기' 시도가 실패했다"며 "정적탄압과 야당파괴에 대한 책임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9시30분 의원총회를 열고 법원의 기각 판단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윤석열 검사독재정권의 무리하고 무도한 ‘이재명 죽이기’ 시도가 실패했다. 사필귀정"이라며 "법과 원칙, 양심과 정의에 따른 사법부의 판단을 환영하고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어 "애초부터 영장청구는 부당한 검찰폭력이자 정치보복이었다"며 "정권의 참혹한 국정실패를 감출 요량으로 검찰권을 동원, 악용한 비열한 공작, 그 자체였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비록 사법부의 준엄한 판단으로 정치공작은 실패했지만 이번 일은 검찰역사상 최악의 오욕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집권 내내 정적탄압과 야당파괴에만 골몰해온 윤석열 정권은 그 책임을 결코 면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윤석열 대통령은 이재명 대표 표적수사와 무리한 구속 시도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며 "또 이번 수사를 사실상 지휘한 한동훈 장관을 즉각 파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국민과 역사를 이기는 권력은 없다"며 "민주당은 앞으로도 정권의 폭정에 정면으로 맞서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당의 역량을 총결집하겠다"며 "민생 파괴, 민주주의 말살, 법치 유린으로부터 국민의 삶을 지키고, 민주공화국의 가치를 지키겠다. 국민이 승리하는 위대한 여정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