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당, 이재명 영수회담 제의에 "문 차며 사장 나오라는 것"(종합)

등록 2023.09.30 13:03:30수정 2023.09.30 16:32: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김기현 대표가 제안한 당대표 회담은 못 들은척 하더니"

[의왕=뉴시스] 김근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뇌물) 등 혐의를 받는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고 밝혔다. (공동취재사진) 2023.09.27. photo@newsis.com

[의왕=뉴시스] 김근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뇌물) 등 혐의를 받는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고 밝혔다. (공동취재사진) 2023.09.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국민의힘은 30일 이재명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에 대해  "밑도 끝도 없이 발로 문을 박차고 들어가면서 '사장 나오라고 해'라며 고함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시도 때도 없이 윤석열 정부를 향해 온갖 악담을 쏟아내고, 조금만 수 틀리면 국무총리든 장관이든 해임건의와 탄핵을 일삼으면서 느닷없이 영수회담을 하자는 저의가 궁금하다"고 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국민들은 명분 없는 영수회담 제안이 방탄 시즌2를 예고하는 신호탄은 아닌지 의심의 눈초리로 지켜보고 있다"며 "이재명 대표는 국회를 방탄장으로 만든 것부터 사과해야 한다. 이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은 전형적인 딴청 피우기 화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미 김기현 대표가 당대표 회담을 제안했는데도 못 들은 척하면서 대통령을 향해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은 이도저도 하기 싫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구속영장 기각이라는 결론보다 범죄사실 소명이라는 결과가 당혹스러울 것임은 넉넉히 이해하지만 영수회담이 그 결과를 바꾸지는 못한다"며 "진정 민생을 위한다면 각종 괴담으로 민생을 파탄내고 끊임없이 입법폭주를 자행하고 국회를 방탄장으로 만든 것부터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희석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의회민주주의의 기본은 명분 없는 영수회담이 아니라 여야 대표회담"이라며 "단식 정치에 이어 병상 정치까지 이어 가고 있는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난데없이 구시대의 유물 영수회담을 들고 나섰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없어지지 않는 자신의 사법리스크와 실체적 범죄 혐의를 민생이란 이름으로 전환해 주도권을 잡겠다는 얄팍한 속셈이 뻔히 보인다"며 "구속을 피했다고 있는 죄가 사라지는 것이 아니며, 오히려 법원이 일부 인정함으로써 이재명 대표의 범죄 혐의가 공식화됐음을 진정 모르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민생과 경제를 살리겠다며 즉각 영수회담에 응하라고 촉구하고 있지만 방향을 잘못 잡고 있다"며 "민생과 경제를 살리려면 국회에서의 관련 법안 통과가 최종 해결책이어야 하고, 그러러면 여야 대표가 만나 치열하게 논의하고 협의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윤 대변인은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이 진정으로 민생정치 회복을 원한다면 명분도 없고 격에도 맞지 않는 낡은 수에 매달리지 말고 국민의힘이 제안한 여야 대표회담에 응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생 현안을 외면한 채 당 대표 한 사람의 방탄을 위해 국회를 마비시키고 장관 탄핵, 총리 해임건의 등으로 국정을 혼란스럽게 한 중대한 과오에 대해 국민께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