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태원참사 유족 만난 홍익표…"특별법 통과, 책임있게 추진"

등록 2023.09.30 13:42:52수정 2023.09.30 16:52: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곧 1주기…진상규명·책임자처벌·공식사과, 이뤄진 것 없어"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2023.09.27.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2023.09.27.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추석연휴를 맞아 서울광장 이태원참사 합동분향소를 조문했다. 유가족 대표와의 면담을 통해 관련 특별법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 책임있게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1시께 조문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유가족과의 면담 내용을 공개했다.

우선 홍 원내대표는 "이태원 참사 1주기가 다가오고 있다. 그런데 진상규명이나 책임자 처벌, 책임있는 당사자들의 공식사과, 이런 것들이 어느 하나 제대로 이뤄진 게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소한 다가오는 1주기 전에는 이러한 조치들이 책임있게 이뤄지길 기대한다는 (유가족들의) 말씀이 있었다"고 전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다시 핼러윈 축제가 다가오고 있다. 어딘가에는 이런 축제가 또 있을텐데, 꼭 할로윈 축제 뿐 아니라 우리 한국사회 전반의 안전에 대한 제도개선이나 보완이 충분히 이뤄졌는지에 대해서도 당부의 말씀이 있었다"고 했다.

이와 함께 "마지막으로, 이태원참사 특별법이 빠른 시일 내에 통과될 것을 요구했다"며 "이 모든 것이 너무도 합당하고 하나도 사리에 어긋나지 않는 요구이기 때문에, 우리 당으로서는 책임있게 이 문제를 추진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향후 이어갈 민생행보에 대해서도 예고했다.

홍 원내대표는 "당연히 저는 어느 누구와도 만나겠다"며 "노동계, 경제계 그리고 우리 사회의 다양한 이해충돌 당사자들이 있기 때문에 저는 누구와도, 필요한 곳이라면 제가 찾아가서 대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