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북 최선희, 안보리 비난…"핵보유국 지위 헌법화 비난, 이중기준"

등록 2023.10.01 05:51: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9월30일 조선중앙통신 담화

"핵보유국 지위 헌법화는 주권"

[뉴욕=AP/뉴시스]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1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 간의 분쟁에 관한 회의를 하고 있다. 2023.09.23.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뉴욕=AP/뉴시스]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1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 간의 분쟁에 관한 회의를 하고 있다. 2023.09.23.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최선희 북한 외무상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자신들의 핵무력정책 헌법화를 비난했다면서 "불법무도한 이중기준"이라고 반발했다.

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 외무상은 지난달 30일 밤 담화를 내고 "9월29일 미국과 그 추종 국가들은 유엔 안전보장리사회 비공개 협상을 소집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신성불가침의 헌정활동과 자위적 국방력 강화조치를 비난하는 추태를 부렸다"고 밝혔다.

안보리는 29일 '비확산과 북한'을 주제로 비공개 회의를 했지만, 구체적인 논의 내용은 알리지 않았다.

최 외무상 담화 내용으로 볼 때 북한이 26~27일 최고인민회의를 열고 핵무력정책을 최상위법인 헌법에 명시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최 외무상은 "나는 우리 국가의 정정당당한 주권행사를 '도발'과 '위협'으로 걸고든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의 불법무도한 행태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정면도전으로, 주권국가의 내정에 대한 로골적인 간섭으로 락인하며 강력히 규탄배격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정권종말'을 국책으로 선포하고 조선반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군사적 도발을 끊임없이 자행하고 있는데 대해서는 유엔 안전보장리사회가 철저히 외면하면서도 우리 국가의 합법적인 주권적 권리행사에 대해서만 문제시하는것은 극단한 이중기준"이라고 주장했다.

또 "핵보유국 지위의 헌법화는 단순히 국가최고 법전의 조항을 수정 보충하는 개헌사업이 아니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부강번영을 위한 만년지계를 담보하고 핵주권 수호의 강력한 법적 무기를 마련하였다는데 중대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최 외무상은 "미국이라는 제국주의실체가 존재하는 한 핵보유는 우리 국가의 운명적 선택"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이 우리에게 비핵화를 강요하면서 핵보유국으로서의 우리 국가의 헌법적 지위를 부정하거나 침탈하려든다면 그것은 곧 헌법포기, 제도포기를 강요하는 가장 엄중한 주권침해, 위헌행위로 간주될 것"이라며 "기회에 공평과 공정을 상실한 채 미국에 절대추종하면서 불법무도한 이중기준을 서슴없이 자행하고 있는 유엔 안전보장리사회에 경종을 울린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