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국 "검찰, 이재명·문재인 수사하듯 '김건희 주가조작' 수사해야"

등록 2023.10.01 14:54:17수정 2023.10.01 14:56: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조국, 페이스북에 "검찰도 법치도 사유화"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2023.07.17.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2023.07.17.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일 "검찰이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수사하듯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양평 고속도로 변경 의혹 등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원석 검찰총장 및 휘하 검사들이 단지 '윤석열, 한동훈 사조직'의 부하가 아니라면 마땅히 해야 할 일"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국정농단 사건 수사하듯, 해병대 박정훈 대령에게 압박을 가한 용산 대통령실 및 군관계자들을 수사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조국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의 차명주식 의혹 수사하듯, 김행 장관 후보자 및 그 배우자, 친인척을 수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조국 장관 및 그 자녀를 수사하듯, 언론에 여러차례 보도된 한동훈 장관을 비롯한 여러 부처 장관(후보자) 자녀의 인턴 증명서의 진위 및 과장(엄밀한 시간 확인)을 수사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최소 이상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검찰도 법치도 사유화된 것이다. 그리고 윤석열의 '살아있는 권력 수사론'은 완전 개소리"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