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세계 1위의 벽 높았다…신유빈, 쑨잉샤에 패해 결승 좌절

등록 2023.10.01 15:55:02수정 2023.10.01 15:58: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신유빈, 준결승서 쑨잉샤에 패배…동메달 획득

[서울=뉴시스]신유빈. 2023.09.24. (사진=대한탁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신유빈. 2023.09.24. (사진=대한탁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항저우=뉴시스]김주희 기자 = '삐약이' 신유빈(대한항공)의 생애 첫 아시안게임 개인전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세계랭킹 8위 신유빈은 1일 중국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단식에서 세계 1위 쑨잉샤(중국)에 0-4(7-11 8-11 12-14 10-12)로 완패했다.

결승행 티켓을 얻지 못한 신유빈은 동메달에 만족하게 됐다.

혼합 복식, 여자 단체전에 이어 이번 대회 세 번째 동메달이다. 전지희와 호흡을 맞추는 여자 복식은 2일 준결승전을 치른다.

신유빈은 앞서 쑨잉샤와 4차례 맞붙어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전날 8강전을 통과하고 준결승에서 쑨잉샤와 다섯 번째 맞대결이 성사되자 신유빈은 "1위라고 다를 건 없다. 늘 하던 것처럼 후회 없는 경기를 위해 철저히 준비하겠다"며 각오를 다졌지만, 쑨잉샤의 벽은 높았다.

신유빈은 1게임에서 3-6으로 끌려가다 동점을 만들며 쑨잉샤에 맞섰다. 하지만 이내 다시 3실점하며 흐름을 빼앗겼고 결국 1게임을 내줬다. 2게임도 쑨잉샤가 주도했다. 2-7로 뒤처진 신유빈은 8-10까지 따라붙었지만 더 이상 거리를 좁히지 못하고 실점했다.

두 게임을 연달아 빼앗긴 신유빈은 3게임 초반 공격을 몰아치며 7-3으로 앞서나가며 분위기를 바꿨다. 하지만 한 끗이 아쉬웠다. 10-8로 쫓기던 신유빈은 듀스를 허용했고, 12-12에서 연거푸 점수를 내주고 3게임을 놓쳤다.

벼랑 끝에 몰린 신유빈은 4게임에서 마지막 힘을 짜냈다.

1-6으로 크게 밀렸지만 7-9까지 따라붙었고, 9-10에서 점수를 따내 승부를 듀스로 이었다. 그러나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하고 연달아 점수를 내주며 순잉샤에 무릎을 꿇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