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추석 연휴 가정폭력 신고, 평상 시 보다 48%↑

등록 2023.10.03 08:37: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정희용 의원 "가정폭력 엄정 대처해야"

하루 평균 신고 건수 939건

국민의힘 정희용 국회의원 (사진=정희용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민의힘 정희용 국회의원 (사진=정희용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칠곡=뉴시스] 박홍식 기자 = 추석 연휴 기간 가정폭력 신고 건수가 평상 시 대비 48%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경북 고령·성주·칠곡군)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2018~2022년) 추석 연휴 기간 가정폭력 사건 신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추석 연휴 기간 하루 평균 가정폭력 신고 건수는 평상시 보다 48%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도별 추석 연휴 기간 가정폭력 신고 건수는 2018년 4848건, 2019년 4074건, 2020년 4371건, 2021년 4568건, 2022년 3742건으로 최근 5년간 2만1603건이 접수됐다.

하루 평균 신고 건수는 약 939건이다.

이는 5년간 평상시 가정폭력 하루 평균 신고 건수 633건과 비교해 48% 이상 높은 수치다.

또 최근 5년간 가정폭력으로 검거돼 법적 처분을 받은 건수는 전체 가정폭력 사건 115만 5212건 대비 20% 수준인 22만 7498건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검거 인원 26만 1610명 중 구속률도 0.8%인 2081명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형별로는 존속폭행이 15만 7904명으로 전체(26만 1610명)의 60.4%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상해·폭력행위 5만 1158명(19.6%), 재물손괴 2만 2441명(8.6%) 순으로 조사됐다.

정희용 의원은 "즐거워야할 명절에 오히려 가정폭력이 증가해 안타깝다"며 "관계 기관은 추석 연휴 기간을 ‘가정폭력 특별관리강화 기간’으로 지정해 가정폭력에 엄정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정폭력은 사회를 붕괴시키는 중범죄라는 인식하에 처벌을 더욱 강화하고, 재발 우려가 큰 가정폭력 고위험군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범죄 예방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