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 "종전선언·유엔사 해체 '가짜평화론'…명확한 안보관으로 나라 만들어야"(종합)

등록 2023.10.04 14:15: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피로 지킨 대한민국 평화, 북이 위협"

"가짜뉴스가 나라의 민주주의 위협해"

5000명 향군, 대통령 이름 연호 환영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향군 창설 제71주년 기념식 및 전국 읍·면·동회장 총력안보 결의대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10.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향군 창설 제71주년 기념식 및 전국 읍·면·동회장 총력안보 결의대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10.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양소리 김승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종전 선언' '유엔사 해체' '한미연합 방위 훈련 축소' 등 문재인 정부 당시 논의됐던 대북정책 노선을 "가짜평화론"이라고 부르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올바른 역사관, 책임 있는 국가관, 명확한 안보관으로 자유, 평화, 번영의 대한민국을 우리 모두 함께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재향군인회 창설 제71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전국 각지에서 국가 안보를 지켜온 재향군인회의 노력을 치하했다. 윤 대통령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재향군인회 창설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5000여 명의 전국 읍·면·동 회장들이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호국 영웅들이 피로써 지켜낸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가 위협받고 있다"며 "북한은 지난 수십 년 동안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고 있으며, 핵 사용 협박을 노골적으로 가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안보리 대북 제재를 선제적으로 풀어야 한다, 남침 억지력의 중요한 기능을 하는 유엔사를 해체해야 한다, 종전선언을 해야 한다, 대북 정찰 자산을 축소 운영하고 한미연합 방위 훈련을 하지 않아야 평화가 보장된다는 '가짜 평화론'이 지금 활개 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문재인 정부 당시 논의됐던 대북정책 노선을 '가짜평화론'으로 규정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가짜뉴스와 허위 조작 선동이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며 "자유 대한민국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가진 여러분께서 이 나라를 지켜내야 한다"고 향군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북핵 위협과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 한미 동맹을 핵을 기반으로 하는 동맹으로 격상하고 한미일 안보협력을 더욱 강화했다"고 했다.

이어 "적의 어떠한 도발에도 즉각적이고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여 자유대한민국을 굳건히 수호하고 국민 안전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향군 창설 제71주년 기념식 및 전국 읍·면·동회장 총력안보 결의대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10.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향군 창설 제71주년 기념식 및 전국 읍·면·동회장 총력안보 결의대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10.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윤 대통령은 재향군인회의 역할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정체성이 위협받을 때마다 자유를 수호하고 국민의 안보의식을 고취하여 국가안보를 지켜온 재향군인회 회원 여러분과 이 자리에 함께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제대군인 권익 증진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재향군인회 회원 여러분께서 안보 의식 강화와 총력 안보태세 확립에 앞장서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올바른 역사관, 책임 있는 국가관, 명확한 안보관으로 자유, 평화, 번영의 대한민국을 우리 모두 함께 만들어 갑시다"라고 했다.

대통령의 축사가 끝나자 향군 회장들은 큰 목소리로 대통령의 이름을 연호했다. 윤 대통령은 한동안 단상에 머물며 참석자들을 향해 손들어 화답했다.

신상태 재향군인회장은 "한반도 안보 환경은 크게 요동치고 있으며 북한 핵 미사일 위협은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최근 러시아-중국-북한의 밀착 구도가 강화되면서 한미일 3국 안보 협력 체제와 대립하는 신냉전 체제가 현실화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목숨 바쳐 이 나라를 지켜온 역전의 용사들이 외치는 소리는 오직 하나, 안보"라며 "우리 모두 힘을 모아서 자유민주주의 체제 수호와 종북 좌파 세력 척결에 앞장섭시다"라고 기념사를 끝냈다.

이어진 포상 수여식에서 대통령은 박재운 대전·충남도 회장을 비롯한 8명에게 국민훈장 모란장 등 정부포상을 직접 수여했다.

정부에서는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 대통령실에서는 조태용 국가안보실장과 김태효 1차장, 인성환 2차장,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등이 함께했다.

국민의힘에서도 윤재옥 원내대표와 한기호 국회 국방위원장, 배현진·전주혜·김병욱·정점식·정희용·하태경·유의동·이만희 의원 등이 자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