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시민단체 "日원전 오염수 2차 방류, 인류 향한 핵 테러"

등록 2023.10.05 11:07:19수정 2023.10.05 13:00: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시민단체연대, 일본대사관 앞 기자회견

"정부, 수산물 수입 금지하고 日제소해야"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공동행동 회원들이 일본 방사성오염수 2차 해양투기 규탄 및 일본 수산물 수입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10.05. hwang@newsis.com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공동행동 회원들이 일본 방사성오염수 2차 해양투기 규탄 및 일본 수산물 수입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10.05. hwang@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5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2차 방류가 시작되는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인류를 향한 핵 테러"라며 방류 중단을 촉구했다.

환경단체 등으로 구성된 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공동행동(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 양국 정부를 규탄했다.

공동행동 측은 "1차 해양투기로 버려진 삼중 수소 총량은 1조 베크렐(㏃)이 넘는 정도인데, 오염수 투기 후 일부 바닷물에서는 리터당 10㏃의 삼중수소가 검출되는 이상 징후를 보였다. 오염수 희석 설비 일부에서도 도료를 바른 곳이 부풀어 오르는 등 문제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제 겨우 한 번 오염수를 버렸을 뿐인데 바다에 변화가 생기고, 시설 설비에도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했다"며 "과학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거짓말을 믿어주고 싶어도 도저히 믿어 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는 지금이라도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수습할 능력이 없음을 인정하고, 오염수 해양 방출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리 정부를 향해서도 "일본 정부에 오염수 투기 중단을 요구하고, 일본 정부를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즉각 제소해야 한다"며 "일본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해 피해 받는 우리 어민을 보호하고, 일본 정부가 오염수 투기를 중단하도록 유도하는 협상 수단으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도쿄전력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2차 해양 방류를 본격 개시한다. 1차 방출 때와 비슷한 양인 약 7800t을 17일간 방류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방류 이후 원전 주변 바닷물이나 해산물에 포함되는 트리튬 농도 측정 결과 이상이 없었다는 입장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