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포 ‘서울 편입’ 공론화…김포시민 대다수 "환영"VS 일부 "반신반의"

등록 2023.11.01 05:44:22수정 2023.11.01 10:37: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김포=뉴시스] 전진환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김포한강차량기지에서 열린 ' 해결사! 김기현이 간다 - 수도권 신도시 교통대책 마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10.30. amin2@newsis.com

[김포=뉴시스] 전진환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김포한강차량기지에서 열린 ' 해결사! 김기현이 간다 - 수도권 신도시 교통대책 마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10.30. amin2@newsis.com


[김포=뉴시스] 정일형 기자 = 국민의힘이 경기 김포시의 서울특별시 편입을 당론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가운데 경기 김포지역에선 대다수 시민들이 환영의 뜻을 내비친 반면 현실성 없는 총선용이라며 '반신반의'하는 모양새다.

1일 뉴시스 취재를 종합해 보면 김포지역 시민단체들은 '김포시 서울 편입'을 이해관계가 걸린 김포시민들은 대다수 환영의 뜻을 내비췄지만 일부는 실현 가능성이 거의 없는 '총선용 정략'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대다수 찬성하는 김포시민들은 서울의 인프라 공유와 '경기북도 편입'에 따른 시민의 반발이 커진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김포 입장에선 서울시에 편입되는 것 자체가 집값 상승 기대와 함께 자립도가 떨어지는 경기북도 보다는 '서울시 김포구'가 낫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김포의 한 시민은 "편입이 가능할지 확신 없지만 경기북도로 편입되면 김포는 최악"이라며 "경기북도 보단 김포가 서울시로 편입되면 김포의 브랜드 가치가 상승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은 "수도 서울의 김포확장을 환영한다"면서 "경기도의 변두리로 취급되어 홀대 받고 무너진 자존심을 다시 찾고 국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전략적 차원에서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반면 일부 시민들은 '총선용 정략'이라는 지적과 함께 실제 현실성이 있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김포의 한 시민은 "내년 총선이 다가오니 서울 편입을 얘기하고 있다"면서 " 아무리 생각해도 총선 이슈밖에 안된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시민은 "김포시는 지방분권에서 기초인데 광역단체인 서울시와 경기도가 협의돼 법률로 정할수 있냐"면서 "아무리 총선이 눈앞이라도 이건 아니다"고 비판했다.

 최근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의 김포 방문 때 간담회에 참석했던 서형배 김포검단시민연대 위원장은 "많은 김포시민들이 환영을 하고 있지만 반대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면서 "그 이유로 서울 편입 자체를 반대하기 보다는 현실성이 있겠느냐? 선거용 아니냐?는 지적이 일부 나오고 있다. 서울 편입으로 가는 진행이 구체화 된다면 시민들은 더 한마음 한뜻으로 응원하지 않겠냐"고 반문했다.

앞서 국민의힘 김포시 당협위원회는 지난달부터 '도심 곳곳에 '경기북도? 나빠요, 서울특별시 좋아요'라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이는 최근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공약을 내건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최근 언론에서 "김포시 서울 편입은 고려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니고 현실성도 없다"고 밝힌데 따른 것이다.

당시 홍철호 김포시을 당협위원장은 "김포는 지리적으로 경기북도와 남도 어디에도 연접하지 못한다"면서 "역사적으로 서울시 강서구·양천구는 김포지역이었다가 1961년 서울시로 편입됐고 김포와 서울은 동일 생활권이라 서울 편입에 정당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포가 편입되면 서울의 질 높은 교육을 제공받을 수 있고, 서울시도 서해를 개발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며" 서울시와 지속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병수 김포시장도 관련법 발의와 주민투표 등 강력한 추진 계획을 밝히면서 서울 편입 주장에 힘을 실었다. 

한편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최근 김포시 등 서울 생활권 도시들을 서울시에 편입하는 것을 당론으로 정해 추진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김포시 '서울 편입 공론화'가 수면위에 떠올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