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국서 음식위생 논란…이번엔 마라탕서 박쥐 날갯죽지 의심 이물질

등록 2023.11.30 11:59: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소비자 "충격으로 밥 못 먹어"…먹거리 불안감 확산

[서울=뉴시스]중국내 식품 위생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번엔 유명 식품업체가 생산하는 즉석 마라탕 제품에서 박쥐 날갯죽지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톈진시 주민으로 알려진 류씨가 마라탕 제품에서 발견한 이물질. <사진출처: 웨이보> 2023.11.30

[서울=뉴시스]중국내 식품 위생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번엔 유명 식품업체가 생산하는 즉석 마라탕 제품에서 박쥐 날갯죽지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톈진시 주민으로 알려진 류씨가 마라탕 제품에서 발견한 이물질. <사진출처: 웨이보> 2023.11.30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 내 식품 위생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번엔 유명 식품업체가 생산하는 즉석 마라탕 제품에서 박쥐 날갯죽지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30일 광밍왕 등에 따르면 톈진시 주민으로 알려진 류씨는 지난 27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집 근처 슈퍼마켓에서 구입한 왕궈푸 즉석 마라탕에서 박쥐의 날갯죽지로 보이는 이물질이 나왔다"고 주장하며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류씨는 “아이와 마라탕을 먹던 중 이물질을 발견했고, 애초 미역줄기로 생각했다”면서 “남편이 귀가한 이후 박쥐 날갯죽지로 보인다고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아이가 충격을 받아 음식을 먹으려 하지 않는다”면서 "소비자권익 기관에 신고해 답변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마라탕은 중국인뿐만 아니라 외국인들도 즐겨먹는 음식 중 하나로 이런 주장은 중국 안팎에 충격을 주고 있다.

또한 전 세계를 팬데믹에 빠트렸던 코로나19 역시 박쥐에서 시작돼 인간에게 전파됐을 가능성이 큰데 이물질이 박쥐 사체 일부분이라고 파장이 더 커졌다.

이와 관련해 제조업체인 양궈푸식품은 "사태의 진상을 조사 중이며, 감독기관의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요리사 출신의 양궈푸가 2003년에 설립한 이 업체는 중국과 해외에 6000여 개 가맹점을 갖고 있고, 마트 등을 통해 포장된 즉석 마라탕과 소스도 판매해 왔다.

중국에서는 잊을만하면 또다시 식품위생 논란이 다시 터져 먹거리 불안감이 확산된다. 지난 6월 중국 장시성 난창의 한 학교 구내식당 음식에서 쥐머리가 나왔고, 지난달에는 산둥성의 칭다오 맥주공장에서 한 남성이 맥주 원료인 맥아 보관 장소에 들어가 소변을 보는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준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