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돈가스 5인분 주문 후 "5장 서비스" 요청…사장 울분

등록 2023.12.04 15:09:15수정 2023.12.04 16:46: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주문자, "리뷰 써주겠다"며 서비스 요구

주문 취소하니 "소비자보호원에 신고할 것"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2023.07.17. chocrystal@newsis.com (사진은 내용과 관련 없음)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2023.07.17. chocrystal@newsis.com (사진은 내용과 관련 없음)

[서울=뉴시스]김효경 인턴 기자 = 돈가스 5인분을 주문한 손님이 요청사항에 서비스 명목으로 돈가스 다섯 장을 추가로 달라고 했다는 자영업자의 사연이 전해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3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아침부터 빌런을 만났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서울에서 돈가스 가게를 운영하는 글쓴이 A씨는 "아침부터 돈가스 5개 주문이 들어와 '큰 게 들어왔네'라고 생각하고 튀김기에 불을 올렸다"면서 "하지만 요청사항을 보는 순간 뒷목을 스치는 불안감이 들었다. 튀김기 불을 내리고 (주문을)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A씨가 공개한 주문 내역서. (사진=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본) *재판매 및 DB 금지

A씨가 공개한 주문 내역서. (사진=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본) *재판매 및 DB 금지

A씨가 공개한 주문 내역서를 보면 주문자 B씨는 오전 9시 48분 경, 경양식 왕돈가스 5개를 주문하면서 배달비까지 총 7만원을 결제했다. 내역을 보면 문제될 것이 없지만 A씨를 불안하게 한 것은 주문자가 남긴 요청사항이었다.

B씨는 요청사항에 "리뷰를 써주겠다. 돈가스 1인 분에 한 장씩 서비스를 달라"면서 "7명이 먹을 거다. 소스도 7개 보내달라"고 적었다. 즉 주문한 돈가스 5개에 5장의 추가 돈가스를 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A씨는 "취소하자 (주문자로부터) 전화 와서 '왜 취소하냐'고 하더라"면서 "손님께서 요청하신 사항을 들어주기 힘들어서 취소했다고 하니 '주문한 사람 허락을 받고 취소해야지'라며 '소비자보호원에 신고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주문자와 말이 통하지 않아 전화를 끊었다는 A씨는 "아침에 바빠 죽겠는데 계속 전화왔다. 저도 열이 받아서 '업무 방해로 고소한다'고 했더니 그 다음부터 진짜 전화가 없다"면서 "진짜 영업 방해로 고소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뉴스에서만 보던 사람이 실제로 있냐"면서 A씨의 사연에 분노했다. 또 "가지가지 한다", "자영업자는 무슨 땅 파서 장사하냐", "취소 잘 하셨다. 더 좋은 손님 올 거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yogg33@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