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익사 위기 빠진 인어…꼬리 벗어던지고 탈출(영상)

등록 2023.12.05 16:08:53수정 2023.12.05 16:14: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현성용 기자 = 물속을 누비던 인어가 꼬리를 벗어던지고 두 다리를 드러내며 솟구쳐 올랐다. 동화 속 인어공주가 떠오르는 장면이었지만, 현실은 큰 사고가 날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매체 더사우스아프리칸 등 외신은 같은 달 25일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에서 일어난 사고에 대해 보도했다.

당시 수영 강사이기도 한 가브리엘라 그린-톰슨이란 여성이 쇼핑센터의 수조에서 인어 복장을 한 채 공연을 펼치고 있었다.

소셜미디어(SNS)에 공유된 영상을 보면 미소를 짓고 사람들에게 손을 흔들며 공연을 하던 그녀는 위쪽으로 헤엄을 치다가 갑자기 몸부림치기 시작했다.

알고 보니 입고 있던 인어 꼬리 옷이 산호 구조물에 걸린 것이었다. 산소통 없이 잠수하는 공연이라 숨이 모자라면 물 위로 올라가야 하는데, 하마터면 큰 사고가 날 수도 있었던 상황이었다. 그러나 허우적대던 그녀는 다행히 빠르게 꼬리 옷을 벗어던지고 위기를 모면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인어 복장으로 공연을 펼치던 여성이 인어 꼬리 옷이 산호에 걸려 큰 사고가 날 뻔했다. 다행히 그녀는 황급히 꼬리 옷을 벗고 위기를 모면했다. 출처 : @gjjprosper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인어 복장으로 공연을 펼치던 여성이 인어 꼬리 옷이 산호에 걸려 큰 사고가 날 뻔했다. 다행히 그녀는 황급히 꼬리 옷을 벗고 위기를 모면했다. 출처 : @gjjprosper   

톰슨은 SNS 댓글에 대한 답변을 통해 "물에는 위험이 있다는 것을 기억하라"며 "순간적으로 마법을 망친 것은 불행한 일이지만, 이는 중요한 교육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재차 당부했다.

누리꾼들은 그녀의 침착한 대응을 칭찬하며 "무사해서 다행이다", "멋진 쇼를 계속할 수 있길 바란다" 등 격려를 보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bco@newsis.com

많이 본 기사